1억달러 벽 넘지못한 범가너, 류현진에겐 어떤 영향?
  • 입력 2019-12-16 08:48
  • 수정 2019-12-16 08:4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포토] 류현진, 특별상...받았습니다~

류현진이 11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진행된 ‘2019 동아스포츠대상’에서 특별상을 수상하고있다.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서장원기자] 매디슨 범가너는 1억 달러의 벽을 넘지 못했다. 또 다른 좌완 프리에이전트(FA) 류현진에겐 어떤 영향이 미칠까.

2019년 겨울 메이저리그(ML) FA 시장엔 돈 잔치가 펼쳐졌다. 투수 최대어 게릿 콜(뉴욕 양키스)과 스티븐 스트라스버그(워싱턴)가 예상을 훌쩍 뛰어넘는 거액을 손에 쥐고 차기 행선지를 정했다. 여기에 잭 휠러 역시 1억 달러가 넘는 금액을 제시한 필라델피아와 손을 잡고 FA 대박을 터뜨렸다.

대형 FA들이 속속 계약을 맺으면서 시선은 범가너와 류현진에게 쏠렸다. 좌완 투수 중 FA 빅네임으로 꼽힌 두 투수가 어떤 팀과 어느 정도 규모의 계약을 체결할지에 대해 관심이 높았다. 앞선 FA 투수들이 총액 1억 달러를 뛰어넘는 금액에 도장을 찍으면서 형성된 1억 달러 기준선을 돌파할지도 관심사였다.

하지만 범가너는 바라던 1억 달러 이상의 계약에 실패했다. 애리조나와 5년 8500만 달러(약 996억원)에 FA 계약을 체결했다. 원소속팀 샌프란시스코의 퀄리파잉오퍼를 거절하고 시장에 나온 범가너는 여러 팀의 관심을 받았지만 계약 규모는 그에 미치지 못했다. 천정부지로 치솟았던 투수 계약 규모도 범가너의 계약으로 주춤했다.

범가너의 계약은 류현진에게 일정부분 영향을 미칠 수 밖에 없다. 같은 좌완이고 비슷한 점이 많다. 현지 언론에서도 범가너와 류현진을 같은 범주에 넣고 비교하는 기사들이 쏟아졌다. 타 구단이 범가너의 계약을 기준삼아 류현진에게 접근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반대로 류현진이 1억 달러가 넘는 계약으로 잭팟을 터뜨릴 가능성도 여전히 있다. 아직 시장엔 선발진 보강을 노리는 구단들이 남아있다. 대부분의 대어급 투수들이 새 둥지를 찾은 상황 속에서 시장에 남은 류현진을 차지하기 위한 물밑 경쟁이 치열하게 펼쳐질 전망이다. 경쟁이 치열해질수록 가치는 높아진다. 류현진이 범가너를 뛰어넘는 조건에 도장을 찍을 여지도 충분하다는 의미다.

또한 류현진의 에이전트가 구단에 ‘악마’로 불리는 스캇 보라스라는 점도 주요 포인트다. 대형 계약을 따낸 콜과 스트라스버그, 앤서니 랜던까지 보라스는 이번 스토브리그에서 1억 달러가 넘는 계약을 3차례나 이끌어냈다. 류현진에게 충분히 기대 이상의 계약을 안겨줄 역량이 있는 인물이다.
superpower@sportsseoul.com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50대 맞아? 엄정화, 군살 1도 없는 관리의 신 [★SNS]
  2. 2. ‘세련미의 절정’ 모델 오채원, 블랙과 핑크 비키니입고 새해 인사 전해
  3. 3. 유명 영화인 출신 연기 학원 원장, 미성년자 수강생 성추행 의혹
  4. 4. '아이콘택트' 길, 혼인신고와 득남 고백…장모님, 사위 거절
  5. 5. 양치승 "기안84 꾸준히 운동 중…복귀한 김우빈, 한시름 놨죠"[SS인터뷰]
  6. 6. 머리와 발 '쾅쾅'…설 연휴 함께 한 '슈퍼 SON'[현장리포트]
  7. 7. 벌랜더의 사이영상 수상, 모유수유....슈퍼모델 케이트 업튼, SNS로 남편과 아기에 대한 지극한 사랑 전해
  8. 8. 티파니 영 (TIFFANY YOUNG), 비타민 C 같은 상큼함 (인천공항) [SS쇼캠]
  9. 9. 라이징스타 배선영-원지민-이윤선-조애라, 맥스큐 커버와 2020년 머슬마니아는 내 꺼![이주상의 e파인더]
  10. 10. 중국 땅을 벗어나라…스포츠도 '우한 폐렴 비상'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