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수사 무마' 양현석·제보자 대질조사…설 연휴전 송치
  • 입력 2020-01-10 10:53
  • 수정 2020-01-10 10:5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포토] 양현석 전 YG 대표, 상습도박·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로 경찰 출석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경찰이 YG엔터테인먼트 출신의 가수 비아이(김한빈·23)의 마약 사건에 개입한 의혹을 받는 양현석 전 YG 엔터테인먼트(49)에 대한 수사에 속력을 내고 있다.

10일 경찰 등에 따르면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 8일 양 전 대표와 이 사건 공익제보자이자 비아이의 지인인 A씨를 불러 대질조사를 진행했다. 이번 대질조사에서 A씨는 양 전 대표의 혐의가 모두 사실이라고 주장했고 양 전 대표는 자신과는 무관한 일이라며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 전 대표는 현재 협박과 업무상 배임, 범인도피 교사죄 등 3가지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지난 2016년 8월 YG 엔터테인먼트의 소속 가수 비아이의 마약구매 의혹을 제기한 제보자 A씨가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돼 경찰 수사를 받자 A씨를 회유·협박해 진술을 번복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양 전 대표는 그 대가로 A씨에게 변호사 비용을 제공했다. A씨가 YG 엔터테인먼트 소속이 아님에도 회삿돈으로 이 비용을 지급해 업무상 배임 혐의가 적용됐다. 또 양 전 대표가 A씨의 진술을 번복하게 함으로써 결과적으로 범죄 혐의가 있는 비아이에 대한 경찰 수사를 막은 것으로 범인 도피 교사죄에 해당한다.

경찰은 조만간 수사를 마무리하고 양 전 대표를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이르면 설 연휴 전이 될거라는게 경찰의 설명이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추천

2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모델 신재은, 뽀얀 피부+볼륨감으로 '남심 저격'
  2. 2. '77억의 사랑' 김원효X심진화, 녹화도중 부부싸움 일어난 사연은?
  3. 3. 일본서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참여한 의료진에 '병균' 취급 등 집단 이지매 발생
  4. 4. 송혜교, 흑백사진으로도 감출 수 없는 빛나는 미모
  5. 5. '언니네 쌀롱' 유빈, 1인 기획사 설립…JYP 반응 공개
  6. 6. "슬라이더 최고였다" 첫 등판 김광현, STL 감독에 눈도장 쾅
  7. 7. "씨야로 기적같은 주말 보내" 남규리, '슈가맨3' 출연 소감[전문]
  8. 8. 신천지 측 "신천지가 피해자! 근거없는 비방 삼가해달라"
  9. 9. 무리뉴의 깊은 한숨 "토트넘 공격수들은 병원에 있다"
  10. 10. 크레용팝 출신 금미, 오늘(23일) 비연예인 연인과 결혼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