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쓱한 '이적생' 고무열 "저 '김병수의 아이들' 출신 아닌데…"[현장인터뷰]
  • 입력 2020-01-15 15:32
  • 수정 2020-01-15 16:3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고무열

강원FC에 합류한 고무열이 최근 인천국제공항에서 팀의 동계전지훈련지인 태국 촌부리로 떠나기 전 인터뷰한 뒤 본지 카메라를 보고 웃고 있다. 인천국제공항 | 김용일기자


[인천국제공항=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 올해 강원FC 유니폼을 입은 공격수 고무열(30)은 축구 인생 반전을 꿈꾸고 있다.

2013년 포항 우승에 이바지하며 K리그 영플레이어상을 받은 고무열은 2016년 ‘스타 군단’ 전북으로 이적했지만 출전 시간이 급격히 줄어들었다. 2018~2019년 아산에서 군 복무를 마친 그는 1990년생으로 전성기를 보내야 할 시기에 강원에서 새로운 도전을 선택했다. 지난해 강원은 간결한 패스와 변칙 전술을 앞세운 공격 축구에 능한 김병수 감독 체제에서 ‘병수볼’ 열풍을 일으키며 파이널A에 진출했다. 공격수로 재기를 원하는 고무열에게 최적의 환경이다.

그는 최근 인천국제공항에서 팀의 동계 전지훈련지인 태국 촌부리로 떠나기 전 취재진과 만나 “오로지 감독만 보고 팀을 선택했다”며 “패스 위주의 아기자기한 전술 자체가 내가 선호하고 잘할 플레이다. 감독께서 나를 또 잘 만들어주시리라고 본다”고 확고한 믿음을 보였다. 여느 ‘이적생’처럼 앞서 두 차례 훈련을 통해 ‘병수볼’ 축구 스타일에 신선한 충격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구체적으로 언급하진 않았지만 “내가 지금까지 생각한 축구와 접근법이 전혀 달랐다”면서 “디테일하게 감독께서 잡아주시는데 ‘아 이제까지 내가 좋은 플레이라고 생각한 게 무조건 좋은 게 아니었구나’라는 것을 깨달았다”고 했다.

전방에서 싸우면서도 2선 자원과 연계 플레이에 능한 고무열은 김 감독 체제에서 활용 가치가 높은 유형의 공격수다. 특히 지난해 ‘키패스’ 56회로 팀 내 1위를 차지하며 엔진 구실을 한 수비수 신광훈이나 이슬기 코치는 고무열이 포항 시절 한솥밥을 먹은 인연이 있다. 그는 “광훈이 형이나 슬기 형에게 (이적하기 전부터) 감독에 대해 많이 물어봤다. 스타일이 확고하시기에 내가 얼마나 빨리 적응하느냐가 관건이더라. 그래서 이번 동계전지훈련이 더욱더 중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더니 갑자기 머쓱하게 웃었다. 이적 과정에서 불거진 오해 아닌 오해 때문이다. 김 감독은 올겨울 이적시장에서 임채민과 김승대 등 과거 영남대 사령탑 시절 자신의 축구를 최상으로 구현한 ‘옛 제자’를 대거 불러모았다. 이 과정에서 고무열이 깜짝 이적하면서 자연스럽게 ‘김병수의 아이들’ 멤버로 인지하는 이들이 꽤 많았다. 고무열은 “친한 동료가 (대학 시절) 감독의 제자들이어서 그런지 나도 그 멤버로 아시는 분이 꽤 있더라. 전혀 인연이 없다”고 씩 웃었다.

kyi0486@sportsseoul.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50대 맞아? 엄정화, 군살 1도 없는 관리의 신 [★SNS]
  2. 2. ‘세련미의 절정’ 모델 오채원, 블랙과 핑크 비키니입고 새해 인사 전해
  3. 3. 유명 영화인 출신 연기 학원 원장, 미성년자 수강생 성추행 의혹
  4. 4. '아이콘택트' 길, 혼인신고와 득남 고백…장모님, 사위 거절
  5. 5. 양치승 "기안84 꾸준히 운동 중…복귀한 김우빈, 한시름 놨죠"[SS인터뷰]
  6. 6. 머리와 발 '쾅쾅'…설 연휴 함께 한 '슈퍼 SON'[현장리포트]
  7. 7. 벌랜더의 사이영상 수상, 모유수유....슈퍼모델 케이트 업튼, SNS로 남편과 아기에 대한 지극한 사랑 전해
  8. 8. 티파니 영 (TIFFANY YOUNG), 비타민 C 같은 상큼함 (인천공항) [SS쇼캠]
  9. 9. 라이징스타 배선영-원지민-이윤선-조애라, 맥스큐 커버와 2020년 머슬마니아는 내 꺼![이주상의 e파인더]
  10. 10. 중국 땅을 벗어나라…스포츠도 '우한 폐렴 비상'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