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행운골' 김학범호, 우즈벡과 전반 1-1 마무리
  • 입력 2020-01-15 20:04
  • 수정 2020-01-15 20:0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200115146720

제공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서울 도영인기자] ‘김학범호’가 난적 우즈베키스탄을 맞아 전반을 한골씩 주고받은 채 마무리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15일(한국시간)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우즈베키스탄과 C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전반을 1-1로 비긴채 끝났다.

김 감독은 이 날 경기에서 2차전 이란전 베스트11 가운데 절반이 넘는 6명을 바꾸면서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조별리그 2연승으로 이미 8강행 티켓을 확보한 한국은 우즈벡전에서 토너먼트를 대비한 로테이션이 예상됐다.

선제골은 이른 시간에 나왔다. 전반 5분 공격진영에서 우즈벡 수비진이 페널티박스 밖으로 걷어낸 볼을 정승원이 오른발 중거리 슛으로 연결해 오세훈의 행운의 득점으로 연결됐다. 정승원의 오른발을 떠난 볼은 오세훈의 오른쪽 어깨를 맞고 굴절이 되면서 골문 안으로 향했다. 우즈벡 GK는 볼이 굴절되는 바람에 역동작에 걸려 손을 쓰지 못했다. 경기 당일 생일을 맞은 오세훈은 머쓱한 득점포로 축하를 받았다.

한국은 선제골 이후 제공권의 강점을 가진 오세훈을 적극적으로 활용한 공격을 이어갔다. 전반 16분 코너킥 상황에서 원두재가 골문 인근에서 노마크 상황을 맞았지만 슛이 골문을 멀찌감치 벗어나 아쉬움을 남겼다.

우즈벡은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전반 21분 우즈벡은 동점골을 뽑아내면서 8강 진출에 대한 희망을 이어갔다. 공격진영 오른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압디코리코프가 수비수 정태욱과 몸싸움을 벌이며 헤딩을 시도했다. 정확하게 이마에 맞지 않았지만 슛은 GK 송범근의 키를 넘겨 골문 구석에 꽂혔다. 정태욱이 나름대로 압디코리코프의 헤딩을 하지 못하게 노력했지만 슛의 궤적에 운이 따랐다.

두 팀은 남은 전반동안 균형을 깨기 위해 상대 골문을 노렸다. 하지만 이렇다할 골 찬스를 잡지 못한 채 전반을 마쳤다.

dokun@sportsseoul.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걸그룹 '우아' 민서, 학폭루머에 소속사 "허위사실" 반박[전문]
  2. 2. 모델 민한나, 컴퓨터 작업하다 드러난 풍만 볼륨감
  3. 3. '동상이몽' 류이서 "남편 전진, 사귀기도 전에 결혼해서 아이 낳자고…"
  4. 4. [직격인터뷰]K2 김성면 "투자사기 관련 없어…변호사 통해 입장공개, 오해 풀릴 것"
  5. 5. 김광현 와일드카드 시리즈 1차전 선발 파격 등판-마이크 실트 감독 방송으로 발표
  6. 6. '오! 삼광빌라' 이장우 노출신, 방심위 민원 접수+시청자 비난ing
  7. 7. 씨잼, 시민 폭행 혐의 징역형 집행유예 "상해 정도 가볍지 않아"
  8. 8. 탁재훈 이종원, 연예 유튜버가 제기한 불법도박 의혹 부인
  9. 9. 심으뜸, 완벽 바디프로필 공개 '과감한 란제리 패션'
  10. 10. 결국 100개 과다 투구에 발목 잡혔다-에이스 류현진 WC 시리즈 2차전 선발로 예고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