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카 수상의 여운은 계속된다" '기생충' 북미서 사흘째 4위, 전 세계 수익 2천억원 눈앞
  • 입력 2020-02-14 09:13
  • 수정 2020-02-14 09:1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기생충
[스프츠서울 남혜연기자]‘기생충’은 또 다시 달린다.

101년 한국영화 역사 사상 최고의 기록을 남긴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미국 박스오피스에서 사흘째 4위를 유지하며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오스카상 수상은 세계 영화인들에게 ‘기생충’에 대한 궁금증을 또 다시 시작하게 한 것. 더욱이 ‘기생충’의 경우 ‘봉테일’이라는 봉준호 감독의 수식어답게 영화를 보면 볼 수록 새로운 디테일을 발견할 수 있는 재미로 새롭다는 평가다.

미국 박스오피스 집계 사이트 모조에 따르면 ‘기생충’은 12일(현지 시각) 47만5991달러의 매출을 추가해 4위를 지켰다. 북미 누적 매출은 3717만달러(439억원)로, 역대 북미에서 개봉한 외국어 영화 가운데 흥행 5위인 2006년 ‘판의 미로-오필리아와 세 개의 열쇠’(3760만달러)를 곧 뛰어넘는다.

또한 전 세계 매출은 1억6816억달러(1988억원)로, 2천억원 돌파를 눈앞에 뒀다.

이러한 분위기에 북미 배급사 네온은 이번 주말부터 ‘기생충’ 상영관을 1060개에서 2001개로 늘릴 예정이다.

특히 ‘기생충’은 시상식 효과도 뚜렷히 나타났다. 영화가 작품상 등 4관왕을 차지한 올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다음 날(10일) 박스오피스 순위가 12위에서 4위로 껑충 뛰었다.

한편, ‘기생충’과 ‘살인의 추억’(2003)이 ‘크라이테리온 컬렉션’으로 출시된다고 네온이 공식 SNS를 통해 발표했다. 크라이테리온은 미국의 유명 고전이나 동시대 영화들을 DVD와 블루레이 등으로 출시하는 회사다. 구체적인 출시 시기 등은 밝히지 않았다. 네온은 ‘살인의 추억’ 북미 판권도 보유했다.

whice1@sportsseoul.com

추천

2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너무 반짝반짝 눈이 부셔' 티파니 영, 로제와인 들고 블링블링한 일상 [★SNS]
  2. 2. 45세에 비키니여신으로 등극한 김순희, "3년 전에는 걷지도 못했어요"
  3. 3. [이주상의 e파인더] 수영만을 달군 최강 섹시 걸그룹 플라이위드미, 인기의 비결은 하루도 쉬지 않는 맹연습!
  4. 4. '비수기 없는 미모' 클라라, 야외카페서도 드러나는 각선미 [★SNS]
  5. 5. '원정도박 → 건물 가압류 → 소송 패소' 원조요정 슈의 안타까운 행보[종합]
  6. 6. 박나래, '나 혼자 산다'에서의 4번째 이사…NEW 나래바 최초공개
  7. 7. '트바로티' 김호중, 팬카페 따라 '나보다 더 사랑해요' 음원수익 1억원 기부
  8. 8. '부부의 세계' 한소희 "외모도 신경 많이 써…45kg까지 감량"[SS인터뷰①]
  9. 9. 조윤희X이동건, 결혼 3년 만에 협의이혼…"최근 이혼 조정 절차"[공식]
  10. 10. '모델계의 금수저' 카일리 제너 자매, 해변평정할 비키니샷 [★SNS]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