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정우 "흉터 치료로 피부과 방문, 약물남용 NO…수사 협조할 것"[공식]
  • 입력 2020-02-18 19:35
  • 수정 2020-02-18 19:3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하정우
[스포츠서울 김선우기자]배우 하정우가 ‘프로포폴 연예인’으로 지명된 것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18일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부장검사 김호삼)는 하정우가 서울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여러 차례 프로포폴을 투약받은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에 같은날 하정우 소속사 워크하우스컴퍼니는 “하정우는 얼굴 부위 흉터 때문에 평소 정기적으로 피부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그러던 중, 2019년 1월경 레이저 기계가 좋다고 알려진 모 병원 원장을 소개받았고 그 원장으로부터 하정우의 피부흉터 치료를 돕고싶다는 적극적인 의사를 전달 받았습니다”라고 운을 뗐다.

앞서 한 매체는 검찰이 재벌가 자제, 유명 연예인 등이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했다는 의혹을 수사 중이라 보도했다. 이에 하정우의 이름이 거론되기도 하며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그러던 중 검찰의 발표가 나오게 됐고, 하정우 측은 입장을 밝히게 됐다.

하정우 측은 “지난해 1월 25일부터 9월까지 9~10회 정도 강도 높은 레이저시술을 받았습니다. 당시 치료를 받을 때 원장의 판단 하에 수면마취를 시행한 것이 전부이며 어떠한 약물남용도 전혀 없습니다. 하정우는 치료에 어느 정도 효과를 본 후, 그 해 가을 경 내원을 마쳤습니다”라며 병원 방문은 맞지만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한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또 “한편, 원장은 최초 방문시부터 마스크와 모자를 쓰고 오라고 하는 등 프라이버시를 존중해주었고 그래서 원장이 하정우에게 소속사 대표인 동생과 매니저의 이름 등 정보를 달라고 했을 때 프라이버시 보호 차원으로 막연히 생각하였고 의사의 요청이라서 별다른 의심 없이 그들의 동의를 받아 전달하였습니다. 그것을 병원에서 실제로 어떻게 사용했는지 여부는 알지 못하지만 하정우로서는 치료 사실을 숨길 아무런 이유가 없었습니다”라며 “다만 원장의 요청과 제공자의 동의가 있었다고는 하나 경솔하게 다른사람의 인적사항을 알려준것에 대하여는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그로 인해 이러한 오해가 발생한 것에 대해서도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라고 사과했다.

이어서 “다행스럽게, 병원 방문 일시를 예약하는 과정 그리고 치료 후 경과를 관찰 하는 과정에서 원장과 주고 받은 수 개월 간의 문자 내역과 원장의 요청으로 동의를 받아 정보를 알려주는 과정이 그대로 확인되는 문자내역이 남아 있습니다. 그 내역을 보면, 치료 목적으로 병원에 출입한 사실, 그 일시 등이 명백히 확인됩니다”라며 “하정우는 수사기관이 사실확인을 요청한다면 적극적으로 협조할 계획입니다. 그 과정에서 무고함이 모두 밝혀질 예정이니, 근거 없는 억측을 삼가하여 주시기를 진심으로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라고 당부했다.

한편 하정우는 현재 상영 중인 영화 ‘클로젯’에 출연 중이다.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CJ엔터테인먼트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갑상선 저하증 투병' 이승연, 얼굴 반쪽 된 근황[★SNS]
  2. 2. '연애 완전 정복' 배우 신새롬, 미스맥심에서 몸매를 완전 정복했네
  3. 3. '손흥민 4골' 모두 도운 케인이 경기 직후 한 말…"저녁 한끼 사요"
  4. 4. 김나정, 과감한 코스프레 패션
  5. 5. '성폭력 피해 고백' 장재인 "뿌리 생긴 기분…수치심 불어넣지 말자"
  6. 6. '엉덩이 노출' 논란 양홍원 "버린 트랙으로 앨범 내줄까" 재차 도발
  7. 7. "누군가에게 힘 됐으면" 장재인, 성범죄 피해 고백…네티즌·동료 응원 봇물[종합]
  8. 8. 김우현, 하의 실종으로 드러낸 각선미
  9. 9. "내 빵댕이" "알을 치면" 환불원정대, '폭소작렬' 첫 공식활동 예고편
  10. 10. 기록 욕심이 과했다…생후 6개월 만에 수상 스키 태운 부모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