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강성수 한화손해보험 대표, '초등학생 소송' 대국민 사과
  • 입력 2020-03-25 13:49
  • 수정 2020-03-25 14:0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한화손보-강성수-대표

강성수 한화손해보험 대표. 사진 | 한화손보


[스포츠서울 권오철 기자] 고아가 된 초등학생에게 수천만원의 구성권 청구 소송을 제기해 논란을 빚은 한화손해보험의 강성수 대표가 25일 사과문을 통해 국민에게 사과했다. 강 대표는 사과문에서 “회사는 소송을 취하했고, 향후에도 해당 미성년 자녀를 상대로 한 구상금 청구를 하지 않겠다”며 “회사 내부 시스템을 정비해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강 대표의 사과문 전문.

먼저 최근 국민청원에 올라온 초등학생에 대한 소송 관련하여 국민 여러분과 당사 계약자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고개 숙여 깊이 사과 드립니다.

논란이 된 교통사고는 2014년 6월 경 발생한 쌍방과실 사고입니다. 당사의 계약자인 자동차 운전자와 미성년 자녀의 아버지인 오토바이 운전자간 사고였습니다. 당사는 사망보험금을 법정 비율에 따라 2015년 10월 미성년 자녀의 후견인(고모)에게 지급하였습니다. 다만, 사고 상대방(미성년 자녀의 아버지)이 무면허, 무보험 상태였기에 당시 사고로 부상한 제3의 피해자(차량 동승인)에게 2019년 11월 당사는 손해 전부를 우선 배상했고 이미 지급한 보험금 중 오토바이 운전자 과실에 해당하는 부분에 대해 구상금 변제를 요청했습니다. 소송이 정당한 법적 절차였다고 하나, 소송에 앞서 소송 당사자의 가정 및 경제적 상황을 미리 당사가 세심하게 살피지 못했고 법적 보호자 등을 찾는 노력이 부족하였습니다.

이러한 점이 확인되어 회사는 소송을 취하하였으며 향후에도 해당 미성년 자녀를 상대로 한 구상금 청구를 하지 않을 것입니다. 또한, 당사는 미성년 자녀의 모친이 직접 청구를 하지 않는 이상 배우자에 대한 보험금을 지급할 적절한 방법이 없어 지급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언제라도 정당한 권리자가 청구를 하거나 법적 절차에 문제가 없는 방법이 확인되는 경우에는 즉시 보험금을 지급할 것입니다. 미성년 자녀가 성년이 되고 절차에 따라 정당한 권리를 취득하는 경우에는 당연히 미성년 자녀에게 보험금이 지급될 것입니다.

여러분의 질책을 겸허히 수용하여 회사 내부 시스템을 정비하고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사과 드리며, 보다 나은 회사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한화손해보험주식회사 대표 강성수

konplash@sportsseoul.com

추천

8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이주상의 e파인더] '화보장인' 제우스FC 링걸 정우주, 70살까지 화보를 찍는 것이 꿈!
  2. 2. 공지영 "전 남편 음란사진? 공개하라"…김부선과 SNS 신경전
  3. 3. 격투기 '최강미녀' 페이지 반젠트, UFC 떠나 맨주먹 혈투 벌이는 BKFC에 둥지를 틀어
  4. 4. 포스트 말론, 한국인 여성 래퍼 열애설…'럽스타+커플링' 포착
  5. 5. 네이버웹툰, 기안84 여성혐오 표현 의혹에 "일부 내용 수정 및 삭제"
  6. 6. "상사와 성관계 후 입사?" 기안84 '복학왕' 여혐 논란…靑 청원·'나혼산' 하차 요구
  7. 7. 연속 호투 그리고 호평 릴레이, 류현진은 '볼넷+바람' 경계
  8. 8. '라디오스타' 박진영, 데뷔 첫 개인기까지…진정성 빛났다
  9. 9. '다만 악' 이정재 "촬영 중 어깨뼈 파열…박정민 다리 너무 예뻐 놀랐다" ('컬투쇼')[종합]
  10. 10. 'AOA 출신' 권민아, 돌연 SNS 삭제…소속사 "본인 판단, 당분간 치료 전념"[공식]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