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방' 유료 회원 수사임박...경찰, 참여 닉네임 1만5천개 확보
  • 입력 2020-03-30 16:16
  • 수정 2020-03-30 16:1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2020032501010016903

조주빈. 사진|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조현정기자]성 착취 영상을 제작·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을 수사 중인 경찰이 해당 대화방에 참여한 ‘닉네임’ 1만5000개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으로부터 확보한 디지털 증거 자료 등을 바탕으로 성 착취 행위에 가담한 공범을 쫓으며 회원들의 인적 정보를 파악하기 위해 주력하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30일 “박사방과 관련해 여러 자료를 수집한 결과, 현재까지 확보한 (대화방 참여자) 닉네임 개수는 중복을 제외하면 1만5000건”이라고 말했다. 박사방 참여자의 전체 규모에 대해선 “수사 진행 단계에 따라 차이가 있어 정확히 말하기 어렵다”면서도 “유료 회원뿐 아니라 관련된 그룹 참여자를 모두 합친 숫자”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지난해 9월부터 ‘박사방’ 관련 수사를 하며 대화방에 참여했던 닉네임 정보를 하나씩 파악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갖고 개별 인적사항을 특정하는 작업을 진행중이다.

경찰은 다수의 유료회원을 특정했으며 조만간 이들에 대한 압수수색을 하는 등 강제 수사 절차에 들어갈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박사방 외에 성 착취물이 공유된) 또 다른 대화방이 있을 수 있는 만큼 수사를 계속하고 있다”며 “범죄 사실이 특정되는 대로 입건 등 수사 절차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박사방’ 운영자인 조주빈의 거주지 등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확보한 자료를 분석하는 데도 주력하고 있다. 조주빈의 휴대전화 9대를 비롯해 노트북, 이동식저장장치(USB) 등 디지털 관련 자료 20여건을 확보한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조주빈의 집에서 압수한 휴대전화 중 7대는 분석을 끝냈으나 현재까지 유의미한 자료는 찾지 못했다”면서 “범행 이전에 썼거나 (자료가) 초기화된 것도 있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조주빈이 최근까지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휴대전화 2대도 분석하고 있다. 해당 기기 중 1대는 조주빈이 소지하고 있었고으며, 다른 1대는 집 안에 숨겨둔 것을 찾아냈다고 경찰이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조주빈은 자신의 범죄 사실은 일체 시인했지만, 휴대전화를 여는 암호는 진술을 안한 상황”이라면서 “여러 방법으로 잠금 상태를 풀려고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잠금 상태가) 풀리면 유의미한 자료가 나오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잠금 해제를 시도하는 휴대전화는 각각 아이폰과 국내 대기업의 최신 기종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경찰은 조주빈의 추가 범죄 사실을 찾는 데도 힘쓰고 있다. 기존에 확인된 공범 외에도 대화방 내에서 성 착취물을 공유하거나 조주빈의 범행에 가담한 이들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수사하고 있다.

조주빈과 함께 검거된 공범 가운데 일부에 대해서도 이번 주중에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한편, 경찰은 조주빈의 범죄 수익과 관련해서는 “자기 소유의 차량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고 임대 주택에 살고 있었던 점을 들어 호화생활을 한 것처럼 보이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hjcho@sportsseoul.com
yes@yna.co.kr
(끝)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45세에 비키니여신으로 등극한 김순희, "3년 전에는 걷지도 못했어요"
  2. 2. [이주상의 e파인더] 수영만을 달군 최강 섹시 걸그룹 플라이위드미, 인기의 비결은 하루도 쉬지 않는 맹연습!
  3. 3. '비수기 없는 미모' 클라라, 야외카페서도 드러나는 각선미 [★SNS]
  4. 4. 박나래, '나 혼자 산다'에서의 4번째 이사…NEW 나래바 최초공개
  5. 5. '원정도박 → 건물 가압류 → 소송 패소' 원조요정 슈의 안타까운 행보[종합]
  6. 6. '트바로티' 김호중, 팬카페 따라 '나보다 더 사랑해요' 음원수익 1억원 기부
  7. 7. 조윤희X이동건, 결혼 3년 만에 협의이혼…"최근 이혼 조정 절차"[공식]
  8. 8. '부부의 세계' 한소희 "외모도 신경 많이 써…45kg까지 감량"[SS인터뷰①]
  9. 9. 유희관의 초슬로커브, 이젠 북미 야구팬도 적응했을까?[SS시선집중]
  10. 10. '모델계의 금수저' 카일리 제너 자매, 해변평정할 비키니샷 [★SNS]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