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정우·주진모 '연예인 혐박범' 정체는 조선족 가족사기단…주범은 중국 도주[종합]
  • 입력 2020-05-22 10:56
  • 수정 2020-05-22 10:5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그림12

배우 하정우(맨 왼쪽)과 배우 주진모(맨 오른쪽).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안은재 인턴기자]배우 하정우와 주진모 등 연예인의 휴대전화를 해킹하고 이를 이용해 수 억원의 돈을 요구한 일당의 첫 재판이 진행됐다. 연예인 협박범 일당은 조선족 가족이었으며 주범은 이미 중국으로 도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1일 서울장앙지법 형사 19 단독(김성훈 부장판사)은 공갈 등 혐의로 기소된 김모 씨와 그의 남편 박모 씨, 김씨의 여동생 부부 등 총 네 사람에 대한 첫 공판을 진행했다. 이들은 모두 조선족이었으나 현재 한국 국적을 취득한 상태였다. 주범 A씨는 이미 중국으로 도주했으며 수사당국은 국제 공조를 통해 추적 중이다.

검찰은 중국에 있는 해커 조직이 한국 연예인의 휴대전화를 해킹해 협박하고 금품을 갈취하면 네 사람이 한국에서 이를 현금으로 인출하는 역할을 담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첫 공판에 모습을 드러낸 네 사람은 모두 자신의 혐의를 인정했으며 언니 김 모씨는 “부끄럽고 죄송하다. 그러나 아들 때문에 보석을 신청했다. 아들을 볼 수 있게 해달라”고 호소하며 보석을 신청했다.

이 범죄에 피해를 입은 연예인은 하정우, 주진모를 포함 영화배우, 아이돌 가수, 감독, 셰프 등 8명으로 추정되며 그중 5명이 총 6억 원 이상의 돈을 건넸다.

앞서 주진모는 지난 1월 해킹된 문자메시지가 공개되면서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었다. 당시 주진모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 측은 해킹과 관련 강경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고 유포행위 자제를 부탁했다.

하정우 역시 해킹범의 협박에 시달렸다. 지난 4월 디스패치를 통해 해킹범과 대화 내용을 공개하기도 했다. 해킹범은 하정우에게 15억 원을 요구했지만 하정우는 경찰에 신고한 후 문자 메시지 등으로 시간을 끌며 수사에 협조했다.

한편 박사방 조주빈이 해당 사건을 자신이 저질렀다고 주장한 것은 사실이 아니었다. 경찰은 조주빈과 연관성에 대해 “범행 수법과 패턴 자체가 완전 다르다. (연예인 휴대전화 해킹범죄) 주범은 중국에 있는 보이스피싱 범죄 패턴을 보였다”라고 밝혔다.
eunjae@sportsseoul.com

추천

0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이주상의 e파인더] '화보장인' 제우스FC 링걸 정우주, 70살까지 화보를 찍는 것이 꿈!
  2. 2. 공지영 "전 남편 음란사진? 공개하라"…김부선과 SNS 신경전
  3. 3. 격투기 '최강미녀' 페이지 반젠트, UFC 떠나 맨주먹 혈투 벌이는 BKFC에 둥지를 틀어
  4. 4. 포스트 말론, 한국인 여성 래퍼 열애설…'럽스타+커플링' 포착
  5. 5. 네이버웹툰, 기안84 여성혐오 표현 의혹에 "일부 내용 수정 및 삭제"
  6. 6. "상사와 성관계 후 입사?" 기안84 '복학왕' 여혐 논란…靑 청원·'나혼산' 하차 요구
  7. 7. 연속 호투 그리고 호평 릴레이, 류현진은 '볼넷+바람' 경계
  8. 8. '라디오스타' 박진영, 데뷔 첫 개인기까지…진정성 빛났다
  9. 9. '다만 악' 이정재 "촬영 중 어깨뼈 파열…박정민 다리 너무 예뻐 놀랐다" ('컬투쇼')[종합]
  10. 10. 'AOA 출신' 권민아, 돌연 SNS 삭제…소속사 "본인 판단, 당분간 치료 전념"[공식]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