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인배 포체티노 "무리뉴가 토트넘을 맡아 기쁘다"
  • 입력 2020-05-23 09:03
  • 수정 2020-05-23 09:0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캡처_2019_04_24_09_38_03_50

포체티노 감독. 출처 | 토트넘 SNS


[스포츠서울 박준범기자]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대인배 면모를 보였다.

포체티노 감독은 지난해 11월 토트넘을 떠난 후 아직 감독직을 맡지 않고 있다. 반면 토트넘은 포체티노 후임으로 주제 무리뉴를 선택했다. 그럼에도 포체티노 감독은 무리뉴에 대해 악감정이 없음을 나타냈다.

그는 23일(한국시가녜 영국 매체 ‘가디언’과의 인터뷰를 통해 “(무리뉴가 사령탑에 앉은 게) 화가 나지 않는다. 그가 토트넘에 와서 기쁘다”라면서 “무리뉴 감독과는 가깝게 지낸다”면서 “과거에 내가 레알 마드리드에서 그를 대신할 수 있었다. 삶이라는 게 그런 거 같다. 지금은 그가 토트넘에서 내 자리를 대신했다”라고 말했다.

포체티노 감독은 토트넘 지휘봉을 내려놓고 6개월 안에 다른 팀에 갈 경우 위약금을 내야 했지만 지금은 자유의 몸이 됐다. 사우디아라비아 자본이 유입되는 뉴캐슬 유나이티드의 새 사령탑 후보로도 거론이 된다. 그는 “나는 잉글랜드를 사랑한다. 런던에서 계속 머물고 싶은 마음이 있다. 하지만 모든 가능성은 열려 있다”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클럽의 미래와 야망이다. 구단마다 문화와 철학, 일하는 방식이 다르다. 성공을 위한 다른 계획을 가지고 있다”면서 “토트넘은 새로운 경기장을 만드는 동시에 팀을 만들어 4위권과 격차를 줄이자는 것이 목표였다. 매시즌 구단들은 각자의 목표와 야망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 이전
  • 다음

많이 본 뉴스

  1. 1. '마이웨이' 현정화, 강다니엘 등신대와 동거중? 찐팬심 드러내
  2. 2. '철인왕후' 신예 이효빈, 화려한 미모 지닌 김정현 후궁으로 첫 등장
  3. 3. '사장님귀는 당나귀귀' 오픈 앞두고 오열하는 송훈, 왜?
  4. 4. '전참시' 러브콜 폭주 예상되는 이시영 아들+남편 공개
  5. 5. 유빈, 신곡 '향수' 홍보 위해 원더걸스 총출동…변함없는 우정
  6. 6. '살림남2' 최수종♥하희라, 유산 기억 떠올리며 윤주만 부부 난임 진단 위로
  7. 7. '날아라 개천용' 권상우X정우성X김주현, 재판거래 증거 찾았다 '통쾌'
  8. 8. 송가인의 착한 선행은 통했다...홈쇼핑 출격 '완판여왕' 등극
  9. 9. "아주 잘 어울리지만, 친구죠!" 이채영X황재균, 뜻밖의 케미[★SNS]
  10. 10. 잘나가던 '경이로운 소문' 작가교체 왜? "의견이 달라서"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