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과 구름과 비' 고성희, 혼례복 입고 수심 가득…박시후과 관계는?
  • 입력 2020-05-23 17:10
  • 수정 2020-05-23 17:0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200523 - TV CHOSUN 특별기획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 고성희, 혼례복을 입고있는 그녀!
[스포츠서울 홍승한기자]‘바람과 구름과 비’ 고성희가 혼례복을 입고 서글픈 모습을 보여 안방극장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오늘(23일) 방송되는 TV조선 토일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극본 방지영 / 연출 윤상호 / 제작 빅토리콘텐츠, 하이그라운드)에서는 고성희(이봉련 분)가 극 2회 만에 혼례식을 올리는 모습이 공개된다.

앞서 옹주 이봉련(고성희 분)과 김병운(김승수 분)이 최천중(박시후 분)의 집을 찾은 이유는 조운선 배가 철종에게 가는 것을 막기 위함으로 밝혀졌다. 김병운이 가문의 치부가 실린 조운선을 붙잡아 두기 위해 이봉련과 최천중의 혼례를 핑계 삼은 것. 이에 최천중과 이봉련이 정말 혼례를 올리게 되는 것인지 흥미진진한 전개가 펼쳐졌다.

이런 가운데 혼례복을 입은 이봉련이 예식을 치르고 있어 시선을 모은다. 심지어 어릴 적 마음을 나눴던 최천중과 결실을 맺는 경사스러운 날임에도 불구하고, 두려움과 서글픔이 가득한 눈빛을 하고 있어 도대체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궁금증이 커진 상황.

한편, 이봉련은 김병운의 가문에 붙잡혀 강제로 능력을 이용당하고 있는 상황. 김병운이 그녀가 사랑하는 최천중의 집안을 위험에 빠뜨리기 위한 계략을 세우고 있어 그녀가 서 있는 운명의 갈림길에 극의 재미가 치솟는다.

이렇듯 이봉련은 왕의 딸이자, 신비로운 영능력과 경국지색의 미모까지 가진 완벽한 인물이지만, 김병운의 권력 욕심에 자유를 박탈당한 채 안타까운 일생을 보내고 있다. 과연 앞으로 그녀는 자신에게 닥친 시련을 어떻게 헤쳐나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 치 앞도 내다볼 수 없는 짜릿한 전개와 배우들의 몰입도 있는 연기력까지, ‘명품사극’의 조건을 완벽히 갖춘 TV CHOSUN 특별기획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는 오늘(23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hongsfilm@sportsseoul.com

사진|빅토리콘텐츠 제공

추천

0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45세에 비키니여신으로 등극한 김순희, "3년 전에는 걷지도 못했어요"
  2. 2. [이주상의 e파인더] 수영만을 달군 최강 섹시 걸그룹 플라이위드미, 인기의 비결은 하루도 쉬지 않는 맹연습!
  3. 3. 박나래, '나 혼자 산다'에서의 4번째 이사…NEW 나래바 최초공개
  4. 4. '비수기 없는 미모' 클라라, 야외카페서도 드러나는 각선미 [★SNS]
  5. 5. '원정도박 → 건물 가압류 → 소송 패소' 원조요정 슈의 안타까운 행보[종합]
  6. 6. '트바로티' 김호중, 팬카페 따라 '나보다 더 사랑해요' 음원수익 1억원 기부
  7. 7. 조윤희X이동건, 결혼 3년 만에 협의이혼…"최근 이혼 조정 절차"[공식]
  8. 8. '부부의 세계' 한소희 "외모도 신경 많이 써…45kg까지 감량"[SS인터뷰①]
  9. 9. '모델계의 금수저' 카일리 제너 자매, 해변평정할 비키니샷 [★SNS]
  10. 10. 유희관의 초슬로커브, 이젠 북미 야구팬도 적응했을까?[SS시선집중]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