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호, KBO리그 복귀 포기 "다시 서기엔 너무 큰 잘못 저질렀다"
  • 입력 2020-06-29 16:32
  • 수정 2020-06-29 16:3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외신

출처 | 강정호 SNS

[스포츠서울 이지은기자] KBO리그 복귀를 타진했던 강정호(32)가 거센 비난 여론에 결국 의사를 철회했다.

강정호는 29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긴 고민 끝에 히어로즈 구단에 연락해 복귀 신청 철회 의사를 전했다”고 발표했다.

지난 23일 강정호는 처음으로 기자회견을 열고 대중 앞에 고개를 숙였다. 그러나 이후에도 거센 비난 여론이 잦아들지 않아 한계를 느낀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팬들 앞에 다시 서기엔 제가 매우 큰 잘못을 저질렀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느꼈다. 제 욕심이 야구팬 여러분과 KBO리그, 히어로즈 구단 그리고 야구선수 동료들에게 짐이 됐다는 걸 너무 늦게 깨달았다”며 “복귀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피해를 받은 모든 관계자분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다시 고개를 숙였다.

이어 “아직 앞으로 어떤 길을 갈지는 결정하지 못했다”며 “어떤 길을 걷게 되든 주변을 돌아보고 가족을 챙기며 더 나은 사람이 되도록 항상 노력하고 봉사와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조금이나마 사회에 보탬이 될 수 있는 사람이 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다음은 강정호가 SNS 계정에 올린 전문.

안녕하세요? 강정호입니다.

기자회견 후 정말 많은 고민을 하고 이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긴 고민 끝에 조금 전 히어로즈에 연락드려 복귀 신청 철회 의사를 전하였습니다.

팬 여러분들에게 용서를 구하고 팬들 앞에 다시 서기엔 제가 매우 큰 잘못을 저질렀다는 사실을 다시 한 번 느꼈습니다. 변화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던 마음도, 히어로즈에서 야구를 하고 싶었던 마음도 모두 저의 큰 욕심이었습니다. 제 욕심이 야구팬 여러분과 KBO리그, 히어로즈 구단 그리고 야구선수 동료들에게 짐이 되었다는 것을 너무 늦게 깨달았습니다. 복귀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피해를 받은 모든 관계자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오랫동안 팀을 떠나 있었지만 히어로즈는 항상 저에게 집 같은 곳이었습니다. 다시 히어로즈에서 동료들과 함께 야구하며 좋은 사람이 되기 위해 노력하고 싶었습니다. 하지만 그런 제 생각이 히어로즈 구단과 선수들을 곤경에 빠뜨리게 하였음을 이제 깨닫게 되었습니다. 히어로즈 팬들과 구단 관계자분들 그리고 선수 여러분들께 너무나 죄송하다는 말씀 다시 전합니다.

아직 앞으로 어떤 길을 갈지는 결정하지 못했습니다. 어떤 길을 걷게 되던 주변을 돌아보고 가족을 챙기며 더 나은 사람이 되도록 항상 노력하겠습니다. 또한 봉사와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조금이나마 사회에 보탬이 될 수 있는 사람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죄송하고 감사드립니다

강정호 올림.

number23togo@sportsseoul.com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퇴사가 '약'이 된 피트니스모델 김서현, "15kg을 빼고 모던키니 여왕으로 등극했죠"
  2. 2. '재킷 사이로...' 로드걸 김이슬, 숨길 수 없는 볼륨몸매[★SNS]
  3. 3. 미스맥심 보라, 퇴폐미란 비로 이런 것!
  4. 4. '조작논란' 유튜버 송대익 "지인과 몰카 올린 것, 안일했다" 공식사과[종합]
  5. 5. 이효리, 노래방 방문 사과 "시국 맞지 않는 행동 반성, 윤아에게 미안"[공식]
  6. 6. 김호중, 군입대 및 50대 스폰서 루머 부인 "명예훼손. 받은 돈은 그대로 있다"
  7. 7. 38년 전 그 날, 감상 젖은 류중일 감독 "청춘을 돌려다오!"[SS리와인드]
  8. 8. 벤치실수와 무더기 에러, 롯데 혼돈의 7회말…허문회 감독 퇴장[SS현장]
  9. 9. 옥택연, 데뷔 12년만 첫 열애인정 후 근황 "놀라고 서운했을 팬들께 죄송"[★SNS]
  10. 10. '51세 늦장가' 양준혁 품절 첫 소감 "늦은만큼 행복하게 살겠다"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