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원로배우 매니저, "머슴생활 뒤 두달 뒤 부당해고 당해" 폭로
  • 입력 2020-06-29 21:28
  • 수정 2020-06-29 21:2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sbs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유명 원로배우가 매니저를 머슴처럼 부린 뒤 부당해고를 당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29일 오후 방송된 SBS ‘8시 뉴스’에서는 유명 원로배우 A씨의 매니저로 일했던 B씨의 폭로에 대해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매니저 B씨는 “A씨 밑에서 머슴 생활을 한 뒤 2개월 만에 부당해고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B씨는 A씨 집에서 쓰레기 분리수거, 배달된 생수통 운반 등 매니지먼트 업무와 무관한 A씨 집 허드렛일을 해야 했고, 이에 “문제제기를 했다가 부당해고를 당했다”고 증언했다.

그러면서 B씨는 “평소 존경하던 분이기에 어렵게 직접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다. 집안일까지 도맡아 하기엔 임금과 처우가 낮다고 호소했지만 A씨와 회사 측 모두 계속 집안일을 하라며 해당 문제에 대해 전혀 듣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A씨 아내가 신발수선을 맡기는 일까지 자신에게 시켰고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막말도 했다”는 증언도 나왔다.

B씨는 두 달 동안 주말 포함 5일 휴무, 주당 평균 55시간 근무를 하고 월급은 180만원 정도를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근로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았고 4대 보험 등에 대해 A씨에게 말했다가 회사 대표에게 주의를 들은 일도 있다는게 B씨의 주장이다.

이에 대해 A씨는 “매니저 채용 및 해고는 법적으로 나완 무관하다”며 B씨 주장을 반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해고됐다는 소식을 들은 뒤 “도의적으로 100만원을 따로 챙겨 줬다”고 주장했다. A씨 소속사 측은 “근로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은 것 외에는 잘못된 것이 없다”고 반박했다.


정하은기자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SBS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퇴사가 '약'이 된 피트니스모델 김서현, "15kg을 빼고 모던키니 여왕으로 등극했죠"
  2. 2. '재킷 사이로...' 로드걸 김이슬, 숨길 수 없는 볼륨몸매[★SNS]
  3. 3. 미스맥심 보라, 퇴폐미란 비로 이런 것!
  4. 4. '조작논란' 유튜버 송대익 "지인과 몰카 올린 것, 안일했다" 공식사과[종합]
  5. 5. 이효리, 노래방 방문 사과 "시국 맞지 않는 행동 반성, 윤아에게 미안"[공식]
  6. 6. 김호중, 군입대 및 50대 스폰서 루머 부인 "명예훼손. 받은 돈은 그대로 있다"
  7. 7. 38년 전 그 날, 감상 젖은 류중일 감독 "청춘을 돌려다오!"[SS리와인드]
  8. 8. 벤치실수와 무더기 에러, 롯데 혼돈의 7회말…허문회 감독 퇴장[SS현장]
  9. 9. 옥택연, 데뷔 12년만 첫 열애인정 후 근황 "놀라고 서운했을 팬들께 죄송"[★SNS]
  10. 10. '51세 늦장가' 양준혁 품절 첫 소감 "늦은만큼 행복하게 살겠다"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