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은 "연기 그만두고 학원강사 생활도…'꼰대인턴'에 누구보다 공감했죠"[SS인터뷰]
  • 입력 2020-06-30 06:00
  • 수정 2020-06-30 06: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한지은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지난해 JTBC ‘멜로가 체질’에 이어 올해 MBC ‘꼰대인턴’까지 자신만의 연기로 한지은(32)의 이름을 대중에게 각인시켰다.

‘꼰대인턴’에서 한지은은 준수식품 라면사업부 마케팅영업팀 인턴사원 이태리로 분했다. 극 초반부터 개성 강한 모습으로 눈길을 끈 이태리는 불의의 상황에서 ‘사이다 발언’을 하는 통쾌함을 안기기도 하고, 채용 전환형 인턴으로 그리고 사회초년생으로서 겪는 짠내나는 사회생활이 공감을 전하기도 했다.

무엇보다 ‘라면 뮤즈’ ‘이만식의 딸’ 등 ‘꼰대인턴’의 가장 많은 반전을 숨기고 있었던 인물이었다. “‘만식이와 태리가 닮았다’라는 반응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라고 운을 뗀 한지은은 “저도 알게 모르게 현장에서도 선배님을 아빠라고 계속 생각했다. 그래서 더 닮아간 것도 있는 거 같다”고 떠올렸다.

한지은은 김응수와의 부녀호흡에 대해 “선배님께서도 연기하는 동안 이렇게 자신을 편하게 대하는 후배는 처음 본다고 하셨다. 어려울 수도 있는데 항상 현장에서 분위기를 즐겁게 이끌어주셨다. 유머도 먼저 던져주시고 단체 채팅방에 꽃사진으로 아침을 열어주셨다”고 전하며 웃었다.

앞서 인터뷰에서 김응수는 스스로에 대해 ‘꼰대력 0%’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실제로도 그렇게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한지은은 “누구나 꼰대적인 마인드가 있고 그런 기질 있다고 생각한다. 선배님께도 없진 않겠지만 저희한테 드러내신 적이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지런하셔서 산과 꽃을 보러 자주 가시는데, 예쁜 풍경을 보거나 맛있는걸 드실 때마다 사진이나 영상통화로 공유해주신다. 이런 표현이 맞나 싶긴 하지만 사랑스럽고 귀여우시다. 선배님이 연배가 제일 많으시지만 저희끼린 ‘쁘띠만식’이라고 부른다. 선배님과 현실에서도 서로 ‘만찡’ ‘태찡’이라 한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차기작으로 ‘꼰대인턴’을 택한데는 tvN ‘백일의 감독님’으로 한차례 호흡을 맞춘 바 있는 남성우 감독에 대한 신뢰가 자리잡고 있었다. “감독님께서 ‘멜로가 체질’을 보시고 먼저 연락을 주셨다. ‘너는 그냥 태리 같아’라고 하시더라. 제목부터가 재밌었다. 꼰대 이야기를 너무 무겁지 않게 유쾌하게 풀어내는 느낌이 좋았다.”

‘멜로가 체질’에서 업무와 육아에 시달리는 황한주 캐릭터를 연기한 한지은은 처한 상황은 조금 다르지만 ‘꼰대인턴’에서 역시 ‘공감’에 초점을 맞춘 인물을 연기했다. 두 인물에 대해 “제가 분석했던 태리라는 친구는 외강내유형의 사람이다. 속으로 생각이 많고 여린데 겉으로는 세고 쉬워보이지 않고 싶어하는 인물이다. 그런 지점이 저와 닮은 거 같다”며 “반면 한주는 내강외유의 인물이었다. 속이로 참고 인내하는 캐릭터여서 연기하는데는 더 어려웠다. 덕분에 태리로 인해 해소되는 것들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한지은
현재 한지은은 군복무 중인 래퍼 한해와 공개 열애 중이기도 하다. 이와 관련한 질문에 한지은은 “작품에 대한 이야기는 잘 안 하는 편이라 이야기는 많이는 못 나눴지만 재밌다고 해줬다”고 수줍은 모습을 보였다. 공개 열애가 부담스럽진 않냐는 말엔 “부담이라기 보다는 연기하는 사람, 배우로서 더 대중에게 비춰지고 싶은 점은 있다”고 조심스러운 마음을 전했다.

지난해부터 유독 돋보인 활약을 펼친 한지은이기에 신예 스타라 생각할 수도 있지만, 그는 지난 2010년 영화 ‘귀’로 데뷔해 오랜 무명 세월을 견뎌낸 배우다. 그 과정이 쉽지만은 않았다. 25살쯤 연기를 그만두고 스피치 학원에서 강사로 일한 시간도 있었다. 당시 조직생활을 하며 겪은 경험이 있었기에 ‘꼰대인턴’ 속 이야기가 낯설지 않았다. “다시 연기를 시작하고 혼자 발로 뛰어다닐 때도 제 열정을 이용하는 이들로 인해 부조리함을 많이 느꼈다. 사기도 당했다. 그래서 이번 작품 하면서 많이 공감됐다. 할 말은 할 수 있는 태리를 맡으면서 대리만족 한 부분도 있었다.”

연기에 대한 간절함이 부족해 그만뒀지만, 다른 일을 하며 계속 연기의 갈증을 느꼈던 한지은은 고민 끝에 20대 중후반 다시 배우의 길에 뛰어들었다. 그만둔 일을 다시 시작한다는 건 처음 시작할 때보다 더 큰 용기가 필요하기 마련이다. 한지은 역시 그랬다. “지금 내가 하는 것들을 다 내려놓고 맨땅의 헤딩을 하는 것이었다. 아무것도 없는 상황에서 내가 다시 잘 해낼 수 있을까에 대한 질문을 스스로에게 정말 많이 했는데, 결국엔 자신이 있었다.”

그런 한지은의 모습이 투영되어서일까. 한지은은 유독 청춘의 메시지를 담은 작품에서 많은 사랑을 받았다. 힘든 과정 속에 있는 청춘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 있냐고 묻자 한지은은 “오늘을 열심히 사는게 제일 중요한거 같다. 그 말을 해주고 싶다”고 고민없이 답했다. 이어 “미래를 생각하지 않을 순 없지만 내일을 계속 생각하다 보면 오늘을 더 막막하게 만드는 거 같더라. 저도 목표지향적인 사람이었는데 결국 그게 행복한 오늘, 바라는 미래를 만들어주지 않더라. 현재를 더 즐겁게 살려고 할 때 나도 모르는 내일이 생기는 거 같다”고 진심어린 조언을 건넸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HB엔터테인먼트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퇴사가 '약'이 된 피트니스모델 김서현, "15kg을 빼고 모던키니 여왕으로 등극했죠"
  2. 2. '재킷 사이로...' 로드걸 김이슬, 숨길 수 없는 볼륨몸매[★SNS]
  3. 3. 미스맥심 보라, 퇴폐미란 비로 이런 것!
  4. 4. '조작논란' 유튜버 송대익 "지인과 몰카 올린 것, 안일했다" 공식사과[종합]
  5. 5. 이효리, 노래방 방문 사과 "시국 맞지 않는 행동 반성, 윤아에게 미안"[공식]
  6. 6. 김호중, 군입대 및 50대 스폰서 루머 부인 "명예훼손. 받은 돈은 그대로 있다"
  7. 7. 38년 전 그 날, 감상 젖은 류중일 감독 "청춘을 돌려다오!"[SS리와인드]
  8. 8. 벤치실수와 무더기 에러, 롯데 혼돈의 7회말…허문회 감독 퇴장[SS현장]
  9. 9. 옥택연, 데뷔 12년만 첫 열애인정 후 근황 "놀라고 서운했을 팬들께 죄송"[★SNS]
  10. 10. '중학생 성희롱'논란 고개숙인 김민아-정부채널, 공식사과에도 안일한 인식 여전[SS톡]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