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트리아·독일 언론 동시에 '황희찬, 라이프치히행' 사실상 공식화
  • 입력 2020-06-30 06:27
  • 수정 2020-06-30 06:2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황희찬

출처 | 레드불 잘츠부르크 구단 SNS 캡처


[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 오스트리아와 독일 언론이 같은 날 황희찬(24·잘츠부르크)의 독일 분데스리가 라이프치히 이적을 사실상 공식화했다.

오스트리아TV ‘LAOLA1’은 29일 오후(이하 한국시간) ‘24세 황희찬은 첼시를 떠난 독일 출신 스트라이커 티모 베르너를 대체할 것’이라며 ‘그는 잘츠부르크에서 (모기업이 같은 자매구단 격인) 라이프치히로 향하는 19번째 선수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같은 날 독일 ‘FussballTransfers’도 ‘라이프치히의 베르너가 남긴 발자취를 훌륭하다. 이제 그것을 채울 이는 자매 구단 잘츠부르크의 황희찬’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황희찬은 독일 무대에 두 번째로 도전한다. 2018~2019시즌 (2부 소속) 함부르크에서 임대로 뛰었지만 부상으로 잠재력을 발휘할 수 없었다.(21경기 2골 2도움)’며 ‘오스트리아에서 커리어에 다시 불을 지폈고 독일에서 두 번째 도전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두 매체 모두 국내에 황희찬 라이프치히행 유력 보도를 한 지상파 ‘KBS’를 내용을 덧붙이기도 했다.

이밖에 영국 ‘HITC’ 등도 황희찬의 라이프치히 이적 가능성을 높게 여겼다. 그러면서 크리스토프 프룬드 잘츠부르크 스포츠 디렉터의 말을 인용, ‘황희찬은 라이프치히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리버풀, 울버햄턴의 관심을 받았다’고 강조했다.

황희찬은 이날 열린 하트베르크전에서 1골 1도움을 기록, 팀의 3-0 완승을 이끌면서 2019~2020시즌 정규리그 잘츠부르크의 조기 우승을 해냈다. 그는 올 시즌 전 대회 38경기를 뛰며 16골 21도움을 기록, 만점 활약을 펼쳤다.
kyi0486@sportsseoul.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퇴사가 '약'이 된 피트니스모델 김서현, "15kg을 빼고 모던키니 여왕으로 등극했죠"
  2. 2. '재킷 사이로...' 로드걸 김이슬, 숨길 수 없는 볼륨몸매[★SNS]
  3. 3. 미스맥심 보라, 퇴폐미란 비로 이런 것!
  4. 4. '조작논란' 유튜버 송대익 "지인과 몰카 올린 것, 안일했다" 공식사과[종합]
  5. 5. 이효리, 노래방 방문 사과 "시국 맞지 않는 행동 반성, 윤아에게 미안"[공식]
  6. 6. 김호중, 군입대 및 50대 스폰서 루머 부인 "명예훼손. 받은 돈은 그대로 있다"
  7. 7. 38년 전 그 날, 감상 젖은 류중일 감독 "청춘을 돌려다오!"[SS리와인드]
  8. 8. 벤치실수와 무더기 에러, 롯데 혼돈의 7회말…허문회 감독 퇴장[SS현장]
  9. 9. 옥택연, 데뷔 12년만 첫 열애인정 후 근황 "놀라고 서운했을 팬들께 죄송"[★SNS]
  10. 10. '중학생 성희롱'논란 고개숙인 김민아-정부채널, 공식사과에도 안일한 인식 여전[SS톡]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