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삼성 '엇갈린 행보'…"자이언츠, 껍데기만 슈퍼컴퓨터"(영상)[아재야]
  • 입력 2020-07-03 08:16
  • 수정 2020-07-03 08:1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장강훈기자]KBO리그가 정규시즌 일정의 33%를 돌파했다. 중위권 혼전이 갈수록 거세질 것으로 보이는데, 초보 사령탑으로 야심차게 하위권 탈출을 선언한 삼성과 롯데의 행보가 야구팬의 눈길을 끌고 있다.


두 팀은 공교롭게도 '허 감독'을 신임감독으로 선임했다는 공통점이 있는데, 개막 2개월차에 접어들면서 두 '허 감독'의 입지가 뒤바뀌어 대비된다. 개막 5연승 휘파람을 달리던 롯데는 이후 등락을 반복하다 승률 5할 언저리에서 멤돌고 있다. 반면 개막 첫 5경기에서 단 1승을 거두는데 그쳤던 삼성은 2015년 이후 5년 만에 승패마진 플러스로 전환하는 등 환골탈태한 모습을 보이는 중이다.


'선수들이 좋아하는 코치'라는 찬사를 받던 롯데 허문회 감독은 공식 인터뷰 태도논란 등에 휩싸여 곤혹을 치렀고, 철저히 음지에 머물던 '전력분석팀장' 출신인 삼성 허삼영 감독은 현미경 분석을 바탕으로 팀 체질개선에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프로야구 원년부터 그룹과 구단명, 연고지를 바꾸지 않은 '유이한' 구단인 삼성과 롯데는 '전통의 명문구단'이라는 전통을 잇기 위해 고군분투 중이다. 초보 사령탑이다보니 시행착오는 필수불가결한 요소이겠지만, 팬들의 인내심은 그리 길지 않다. 개막 두 달만에 엇갈린 행보를 보이는 삼성과 롯데의 현실을 '아재야'가 짚어봤다.

zzang@sportsseoul.com


영상|조윤형기자 yoonz@sportsseoul.com

추천

7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피트니스스타에서 1위한 개그우먼 김혜선, "내 인생의 터닝포인트가 됐다"
  2. 2. '가죽+망사 스타킹' 김나희, 과감한 코스프레
  3. 3. "더 신중하겠다" 김태균, (여자)아이들 외국인 멤버 희화화 논란 사과
  4. 4. '누구 맘대로 왁싱?' 안영미, 日왁싱숍 세미누드화보 무단도용에 분노
  5. 5. 日 국민배우 야마시타 토모히사, 미성년자와 호텔투숙 논란 "미성년자 인지 못해"
  6. 6. '미스터트롯' 콘서트, 공연계 활력 불어 넣을까[SS뮤직]
  7. 7. [단독]정미애·김소유, MBN 음악예능 '로또싱어' 출연 확정
  8. 8. 대학원생 박소현, 바니걸 컨셉으로 미스맥심 14강에 안착해
  9. 9. "사과하는거야 싸우자는거야"… 유튜버 보겸 '뒷광고' 사과 영상에 누리꾼 '어리둥절'[SS톡]
  10. 10. 뮤지컬 신예 김준영, '루드윅' 출연 중 클럽출입으로 뭇매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