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막의 물 같은 골…훌륭한 득점" 스페인 언론, 이강인 결승골 극찬
  • 입력 2020-07-08 07:23
  • 수정 2020-07-08 07:2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111

출처 | 발렌시아 SNS

[스포츠서울 정다워기자] 발렌시아에 극적인 승리를 안긴 이강인의 골에 스페인 언론도 찬사를 보냈다.

스페인 언론 엘데스마르케는 8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의 메스타야에서 열린 발렌시아와 레알 바야돌리드와의 2019~2020 라리가 35라운드 경기 후 이강인을 극찬했다. 이강인은 후반 44분 환상적인 왼발 결승골을 터뜨리며 발렌시아의 2-1 승리를 견인했다. 1-1 무승부 상황에서 후반 19분 카를로스 솔레르와 교체돼 피치를 밟은 이강인은 후반 44분 오른쪽 페널티박스 모서리 쪽에서 중앙으로 움직인 후 강력한 왼발슛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수비수들이 촘촘하게 늘어선 상황에서 절묘하게 구석을 찌르는 멋진 골이었다.

엘데스마르케는 “사막의 물 같은 골이다. 팀에 승리를 안기는 훌륭한 중거리슛”이라며 이강인의 득점 장면을 주목했다. 더불어 “유럽 무대를 잊지 않게 하는 승리였다”라며 이강인의 골이 발렌시아의 유럽 클럽 대항전 진출의 불씨를 살렸다고 강조했다. 마르카도 이강인에게 별 2개를 부여하며 이날 최고의 활약 펼친 선수로 인정했다. 발렌시아에서 별 2개를 받은 선수는 골키퍼 하우메 도메니크와 미드필더 제프리 콘도그비아, 막시 고메스 등 4명뿐이었다. 마르카는 “이강인이 발렌시아에 승점 3을 줬다”라고 썼다.

이강인의 활약 속 발렌시아는 승점 50을 확보하며 8위에 올랐다. 아직 35라운드 경기를 소화하지 않은 5위 비야레알(54점), 6위 헤타페(53점), 7위 레알 소시에다드(51점)와의 간격을 좁히는 데 성공했다. 아직 3경기가 남아 있는 만큼 극적인 역전도 기대할 수 있다. 운만 따르면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진출권을 기대할 수 있을 전망이다. 라리가에서는 5~6위가 다음 시즌 유로파리그에 출전권을 손에 넣는다. 챔피언스리그는 물 건너 갔지만 아직 유로파리그 진출 희망은 남아 있다. 이강인의 골이 더 의미 있는 이유다.
weo@sportsseoul.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피트니스스타에서 1위한 개그우먼 김혜선, "내 인생의 터닝포인트가 됐다"
  2. 2. '가죽+망사 스타킹' 김나희, 과감한 코스프레
  3. 3. "더 신중하겠다" 김태균, (여자)아이들 외국인 멤버 희화화 논란 사과
  4. 4. '누구 맘대로 왁싱?' 안영미, 日왁싱숍 세미누드화보 무단도용에 분노
  5. 5. '미스터트롯' 콘서트, 공연계 활력 불어 넣을까[SS뮤직]
  6. 6. 日 국민배우 야마시타 토모히사, 미성년자와 호텔투숙 논란 "미성년자 인지 못해"
  7. 7. [단독]정미애·김소유, MBN 음악예능 '로또싱어' 출연 확정
  8. 8. 대학원생 박소현, 바니걸 컨셉으로 미스맥심 14강에 안착해
  9. 9. "사과하는거야 싸우자는거야"… 유튜버 보겸 '뒷광고' 사과 영상에 누리꾼 '어리둥절'[SS톡]
  10. 10. 추신수 에인절스 왼손투수 히니에게 2타점 적시타 작렬…타율 0.194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