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구라 저격한 남희석, 홍석천·'라스'까지 소환→해명 "오해 풀리길"[종합]
  • 입력 2020-08-01 08:28
  • 수정 2020-08-01 18:4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남희석 김구라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개그맨 남희석이 김구라의 방송 태도를 비판해 논란을 산 가운데, 방송인 홍석천의 과거 발언이 주목받자 직접 해명에 나섰다.

홍석천은 31일 인스타그램에 자신의 발언이 담긴 기사 사진을 캡처해 올리며 “민감하고 조심스러운 시기지만 저의 침묵이 또다른 오해를 불러 올 수 있을 것 같아 몇 자 적어본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제가 남희석씨 때문에 개그맨을 그만두게 됐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방송에서 했던 이야기가 앞뒤 맥락은 빠지고 자극적으로 포장돼 안타깝다”면서 “저는 지금 이 순간도 남희석씨와 누구보다 친하게 지내고 있고 남희석씨는 항상 상대방을 배려하고 제가 좋아하는 동생”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홍석천은 “아울러 김구라씨 역시 제 친한 친구이기 때문에 이런 상황을 바라보는 제 마음이 안타깝다”며 “다만 두 사람 모두 가볍게 움직이는 분들이 아니라는 것을 잘 알기 때문에 잘 마무리 되길 바라며 조용히 믿고 기다려보려한다”고 입장을 전했다.

앞서 남희석은 자신의 SNS를 통해 MBC ‘라디오스타’ MC를 진행중인 김구라의 방송 태도를 공개적으로 지적했다.

남희석은 “김구라는 초대 손님이 말을 할 때 본인 입맛에 안 맞으면 등을 돌린 채 인상 쓰고 앉아있다. 자신의 캐릭터이긴 하지만 참 배려없는 자세다. 그냥 자기 캐릭터 유지하려는 행위. 그러다보니 몇몇 어린 게스트들은 시청자가 아니라 그의 눈에 들기 위한 노력을 할 때가 종종 있다”는 말했다.

또 “콩트 코미디 하다가 떠서 ‘라스’ 나갔는데 개망신 당하고 밤에 자존감 무너져 나 찾아 온 후배들 봐서라도 그러면 안 된다. 약자를 챙시시길”이라며 김구라의 태도를 거듭 지적했다.

이에 대해 김구라 측은 말을 아끼고 있는 상태이며, 31일 ‘라디오스타’ 측은 “MC인 김구라와 관련해 보도되는 내용에 대해서 오해가 풀리기를 바란다”며 “방송을 통해서는 드러나지 않지만 김구라는 출연자들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한다. 우리가 지켜본 김구라는 출연자들에게 무례한 MC가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피트니스스타에서 1위한 개그우먼 김혜선, "내 인생의 터닝포인트가 됐다"
  2. 2. '가죽+망사 스타킹' 김나희, 과감한 코스프레
  3. 3. "더 신중하겠다" 김태균, (여자)아이들 외국인 멤버 희화화 논란 사과
  4. 4. '누구 맘대로 왁싱?' 안영미, 日왁싱숍 세미누드화보 무단도용에 분노
  5. 5. '미스터트롯' 콘서트, 공연계 활력 불어 넣을까[SS뮤직]
  6. 6. 日 국민배우 야마시타 토모히사, 미성년자와 호텔투숙 논란 "미성년자 인지 못해"
  7. 7. [단독]정미애·김소유, MBN 음악예능 '로또싱어' 출연 확정
  8. 8. 대학원생 박소현, 바니걸 컨셉으로 미스맥심 14강에 안착해
  9. 9. "사과하는거야 싸우자는거야"… 유튜버 보겸 '뒷광고' 사과 영상에 누리꾼 '어리둥절'[SS톡]
  10. 10. 미코를 능가하는 미모의 이서은, 피트니스스타 비키니여신 타이틀은 시작이죠!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