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구라 저격한 남희석, 홍석천·'라스'까지 소환→해명 "오해 풀리길"[종합]
  • 입력 2020-08-01 08:28
  • 수정 2020-08-01 18:4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남희석 김구라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개그맨 남희석이 김구라의 방송 태도를 비판해 논란을 산 가운데, 방송인 홍석천의 과거 발언이 주목받자 직접 해명에 나섰다.

홍석천은 31일 인스타그램에 자신의 발언이 담긴 기사 사진을 캡처해 올리며 “민감하고 조심스러운 시기지만 저의 침묵이 또다른 오해를 불러 올 수 있을 것 같아 몇 자 적어본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제가 남희석씨 때문에 개그맨을 그만두게 됐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방송에서 했던 이야기가 앞뒤 맥락은 빠지고 자극적으로 포장돼 안타깝다”면서 “저는 지금 이 순간도 남희석씨와 누구보다 친하게 지내고 있고 남희석씨는 항상 상대방을 배려하고 제가 좋아하는 동생”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홍석천은 “아울러 김구라씨 역시 제 친한 친구이기 때문에 이런 상황을 바라보는 제 마음이 안타깝다”며 “다만 두 사람 모두 가볍게 움직이는 분들이 아니라는 것을 잘 알기 때문에 잘 마무리 되길 바라며 조용히 믿고 기다려보려한다”고 입장을 전했다.

앞서 남희석은 자신의 SNS를 통해 MBC ‘라디오스타’ MC를 진행중인 김구라의 방송 태도를 공개적으로 지적했다.

남희석은 “김구라는 초대 손님이 말을 할 때 본인 입맛에 안 맞으면 등을 돌린 채 인상 쓰고 앉아있다. 자신의 캐릭터이긴 하지만 참 배려없는 자세다. 그냥 자기 캐릭터 유지하려는 행위. 그러다보니 몇몇 어린 게스트들은 시청자가 아니라 그의 눈에 들기 위한 노력을 할 때가 종종 있다”는 말했다.

또 “콩트 코미디 하다가 떠서 ‘라스’ 나갔는데 개망신 당하고 밤에 자존감 무너져 나 찾아 온 후배들 봐서라도 그러면 안 된다. 약자를 챙시시길”이라며 김구라의 태도를 거듭 지적했다.

이에 대해 김구라 측은 말을 아끼고 있는 상태이며, 31일 ‘라디오스타’ 측은 “MC인 김구라와 관련해 보도되는 내용에 대해서 오해가 풀리기를 바란다”며 “방송을 통해서는 드러나지 않지만 김구라는 출연자들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한다. 우리가 지켜본 김구라는 출연자들에게 무례한 MC가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임신스캔들' 김용건, 하정우 과거 발언 재조명→애꿎은 2차 가해 논란ing[SS이슈]
  2. 2. '악플러 고소' 성시경 "꼭 잡고 싶은 특정인 있어, 거의 다 왔다"
  3. 3. 박수홍, 유튜버 김용호 고소 "더는 못 참아"
  4. 4. '킹덤' 김은희 작가 "아신전, 시즌3 위해 존재…장항준 감독 내 얘기 그만했으면"[SS인터뷰]
  5. 5. 만족않는 김연경의 다짐 "4강, 그 이상 결승 가겠다" [도쿄 SS현장]
  6. 6. [2020도쿄]호주 선수들 선수촌 호텔 방의 기물 파괴행위 눈쌀
  7. 7. 김연경 라스트댄스 끝나지 않았다… 터키 잡고 준결승행! 메달 도전 간다[도쿄 SS현장]
  8. 8. '돌싱글즈'의 매력덩어리 이아영 , 맥심 8월호에서 비키니 자태 뽐내
  9. 9. 이찬원, 선한트롯 가왕전 상금 100만원 푸르메재단 기부[공식]
  10. 10. [2020도쿄] 올림픽 선수촌서 코로나19 첫 '집단 감염' 발생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