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주태 "팬들 앞에서 뛰니 더 경기력이 좋아지는 것 같다" [현장코멘트]
  • 입력 2020-08-01 21:46
  • 수정 2020-08-01 21:4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200801121791

서울 공격수 윤주태가 1일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2020 14라운드에서 상대 골키퍼 전종혁을 제치고 있다. 제공 | 프로축구연맹

[성남=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팬들 앞에서 뛰니 더 경기력이 좋아지는 것 같다.”

윤주태는 1일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성남과의 2020 하나원큐 K리그1 14라운드에서 전반 26분과 후반 26분 터뜨린 2골로 팀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윤주태는 “팀이 어려운 상황에서 승리할 수 있어서 기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성남전은 지난달 30일 최용수 감독의 사퇴 이후 첫 맞는 경기였다. 윤주태는 “나뿐 아니라 팀 동료 모두 혼란스러웠다. 힘들었던 건 사실이다. 어쨌든 시즌을 잘 치러야 한다. 팀이 어려운 상황에 있는데 자칫 강등권 싸움을 할 수도 있다. 이럴 때일수록 팀 차원에서 코치진과 소통을 많이 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짧은 시간 준비했던 것을 오늘 경기에 많이 쏟아부은 것 같다. 서울 선수등리 보여줄 수 있는 힘을 다음 경기에도 보여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윤주태는 최 감독의 ‘애제자’로 분류됐던 선수 중 한 명이다. 그는 “감독님과 많은 시간을 보내면서 좋은 일도, 힘든 시기도 겪었다. (감독님이) 사퇴하시고 내가 이 자리에서 말할 수 있는 게 없다”며 씁쓸함을 감추지 못했다.

최 감독은 성적 부진을 이유로 사퇴했다. 올 시즌 K리그 3승1무9패의 성적을 남기고 최 감독은 지휘봉을 내려놨다. 그러나 선수들도 책임의 굴레에서 벗어날 수 없다. 윤주태는 “선수들도 반성할 부분이 있다. 감독님이 책임지고 나가셨다. 선수들이 많은 생각을 하고 얘기를 나누고 있으니 시간을 가지고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날 경기는 올 시즌 처음으로 팬들과 만나는 자리였다. 원정 경기였지만 곳곳에서는 서울 팬으로 보이는 관중도 몇몇 보였다. 윤주태는 “팬들 앞에서 뛰는 건 항상 설렌다. 감사하다. 팬들이 있는 경기장에서 뛰니깐 경기력이 더 좋아지는 것 같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서울은 이번 여름 이적시장에서 기성용이라는 걸출한 미드필더를 영입했다. 그러나 현재 몸 상태를 끌어올리고 있기에 그의 복귀 시점에 대한 관심이 높은 상황이다. 윤주태는 “우리 팀에 (기성용이) 큰 도움 되는 건 사실”이라며 “기성용의 몸 상태가 완벽하지 않기에 우리와 발 맞춰봐야 알 것 같다. 남들이 생각하는 것과 똑같다. (기성용은) 우리 팀이 단단해질 수 있는 선수”라고 밝혔다.
purin@sportsseoul.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피트니스스타에서 1위한 개그우먼 김혜선, "내 인생의 터닝포인트가 됐다"
  2. 2. '가죽+망사 스타킹' 김나희, 과감한 코스프레
  3. 3. "더 신중하겠다" 김태균, (여자)아이들 외국인 멤버 희화화 논란 사과
  4. 4. '누구 맘대로 왁싱?' 안영미, 日왁싱숍 세미누드화보 무단도용에 분노
  5. 5. '미스터트롯' 콘서트, 공연계 활력 불어 넣을까[SS뮤직]
  6. 6. 日 국민배우 야마시타 토모히사, 미성년자와 호텔투숙 논란 "미성년자 인지 못해"
  7. 7. [단독]정미애·김소유, MBN 음악예능 '로또싱어' 출연 확정
  8. 8. 대학원생 박소현, 바니걸 컨셉으로 미스맥심 14강에 안착해
  9. 9. "사과하는거야 싸우자는거야"… 유튜버 보겸 '뒷광고' 사과 영상에 누리꾼 '어리둥절'[SS톡]
  10. 10. 추신수 에인절스 왼손투수 히니에게 2타점 적시타 작렬…타율 0.194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