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도박장 개설 혐의 받는 김형인 부인 "오히려 공갈 협박 당해"
  • 입력 2020-09-16 08:29
  • 수정 2020-09-16 08:2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0004738017_001_20200916063805982

개그맨 김형인. 제공 | 기린엔터테인먼트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개그맨 김형인이 불법 도박장 개설 혐의를 부인했다.

19일 MBC ‘뉴스데스크’는 SBS 공채 출신 개그맨들이 서울 시내에서 불법 도박장을 운영하다 적발돼 재판에 넘겨졌다고 보도했다. ‘뉴스데스크’는 해당 개그맨을 김형일로 특정했다. 김형인은 지난 5월 관련 혐의로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된 상태인 것으로 전해진다.

하지만 김형인은 한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불법 도박장 개설 혐의를 부인했다. 그는 “불법 도박장을 운영한 사실이 없다”며 “오히려 공갈과 협박에 2년간 시달려 고소할 계획”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김형인은 경찰 조사에서 불법 도박장 운영과 관계 없다는 내용의 주장을 진술한 것으로 전해진다. 불
법 도박장 개설 혐의와 관련한 공판은 오는 10월 21일 열릴 예정이다.
purin@sportsseoul.com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갑상선 저하증 투병' 이승연, 얼굴 반쪽 된 근황[★SNS]
  2. 2. 김나정, 과감한 코스프레 패션
  3. 3. '손흥민 4골' 모두 도운 케인이 경기 직후 한 말…"저녁 한끼 사요"
  4. 4. '성폭력 피해 고백' 장재인 "뿌리 생긴 기분…수치심 불어넣지 말자"
  5. 5. '엉덩이 노출' 논란 양홍원 "버린 트랙으로 앨범 내줄까" 재차 도발
  6. 6. "누군가에게 힘 됐으면" 장재인, 성범죄 피해 고백…네티즌·동료 응원 봇물[종합]
  7. 7. 김우현, 하의 실종으로 드러낸 각선미
  8. 8. "내 빵댕이" "알을 치면" 환불원정대, '폭소작렬' 첫 공식활동 예고편
  9. 9. 기록 욕심이 과했다…생후 6개월 만에 수상 스키 태운 부모
  10. 10. "내가 많이 배운다" 김영희, 속깊은 예비신랑에 애정듬뿍 사랑고백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