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하, 첫 산문집 '상관없는 거 아닌가?' 인기…초판 매진+베스트셀러
  • 입력 2020-09-16 17:18
  • 수정 2020-09-16 17:1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200916_장기하 산문집_image1
[스포츠서울 김선우기자]가수 장기하가 첫 산문집을 출간해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재기발랄한 가사와 개성 있는 음악으로 사랑받아온 장기하는 최근 첫 산문집 ‘상관없는 거 아닌가?’를 선보였다.

뮤지션에서 작가로 변신한 장기하의 첫 산문집 ‘상관없는 거 아닌가?’는 지난달 예약 판매를 시작한 후 독자들의 폭발적 호응을 이끌어 냈다. 특히 초판 8000부는 빠르게 매진됐으며 현재 4쇄까지 제작 중이다. 또 국내 대형서점의 ‘시/에세이 주간 베스트’ 상위권에 오르는 등 단숨에 ‘베스트 셀러’ 반열에 올랐다.

‘상관없는 거 아닌가?’에는 평범한 생활인으로서, 또 대중음악가로서 느끼는 일상다반사에 대한 장기하 본인의 생각과 감정이 솔직, 담백, 유쾌하게 담겨 있다. 일상의 기쁨과 슬픔을 받아들이는 자세에 대해 웃기지만 때론 마음 깊이 공감할 만한 장기하다운 이야기들로 가득하다.

장기하의 산문은 그 동안 그가 선보인 강렬하고도 문학적인 가사들만큼 즐겁고 상쾌하다. 별것 아닌 듯하지만 은근히 신경쓰이는 일들, 무심코 지나치기 쉬운 일상의 사건들, 사물들을 포착해 자신만의 유쾌한 이야기로 재탄생시키는 장기하식 스토리텔링은 독자들의 마음까지 포근하게 만든다.

또 이번 장기하의 첫 산문집은 유쾌한 그가 선보인 노래들의 이면을 보게 한다. 글들 한 편 한 편에는 자기 자신을 깊이 들여다보며, 살아가는 일의 기쁨과 슬픔을 담담하게 받아들이는 태도가 습관처럼 밴 장기하 만의 단단한 건강함이 묻어 있기 때문이다.

특히 ‘상관없는 거 아닌가?’에는 화려한 스포트라이트 속 연예인의 삶을 사는 장기하, 장을 봐 밥을 지어먹고 미래를 고민하는 생활인의 삶의 장기하 모두가 포함돼 있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

장기하는 산문집 본문을 통해 “하루에도 수십 번씩, 남들보다 못났다는 생각 때문에 마음이 쪼그라든다. 특히 인스타그램을 열면 내 피드에 등장하는 거의 모든 사람들에게 주눅이 든다”고 솔직하게 고백하기도 했다.

장기하의 첫 산문집 ‘상관없는 거 아닌가?’는 현재 각종 서점에서 만나볼 수 있다.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문학동네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갑상선 저하증 투병' 이승연, 얼굴 반쪽 된 근황[★SNS]
  2. 2. 김나정, 과감한 코스프레 패션
  3. 3. '손흥민 4골' 모두 도운 케인이 경기 직후 한 말…"저녁 한끼 사요"
  4. 4. '성폭력 피해 고백' 장재인 "뿌리 생긴 기분…수치심 불어넣지 말자"
  5. 5. '엉덩이 노출' 논란 양홍원 "버린 트랙으로 앨범 내줄까" 재차 도발
  6. 6. "누군가에게 힘 됐으면" 장재인, 성범죄 피해 고백…네티즌·동료 응원 봇물[종합]
  7. 7. 김우현, 하의 실종으로 드러낸 각선미
  8. 8. "내 빵댕이" "알을 치면" 환불원정대, '폭소작렬' 첫 공식활동 예고편
  9. 9. 기록 욕심이 과했다…생후 6개월 만에 수상 스키 태운 부모
  10. 10.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 15년만 TV출연→출연료 없는 '파격 행보'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