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인범, '1골 2도움' 러시아 무대 맹활약…루빈 카잔, 4-2 승리 견인
  • 입력 2020-09-17 08:43
  • 수정 2020-09-17 08:4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2020091701001590000102341_20200917070515683

황인범(왼쪽). 출처 | 루빈 카잔 SNS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러시아 루빈 카잔에서 활약 중인 황인범(24)이 1골 2도움 맹활약했다.

황인범은 17일 러시아 노보로시스크 투르드 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체르모모레츠와의 러시아컵 I조 1라운드에서 팀의 4-2 승리를 이끌었다.

공격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한 황인범은 이날 3골에 관여했다. 전담 키커로 나선 그는 0-1로 뒤진 전반 26분 정확한 프리킥으로 팀 동료 이반 이그나티예프의 헤딩골을 도왔다. 후반 7분 1-1 상황에서는 역전골까지 터뜨렸다. 그는 팀 동료와 패스를 주고받은 뒤 오른발 슛으로 상대팀의 골문을 열었다. 황인범의 활약은 이어졌다. 승부에 쐐기를 박는 추가골을 도왔다. 그는 역전골을 뽑아낸 10분 뒤 정확한 크로스로 데니스 마카로프의 골을 도왔다.

황인범의 활약으로 루빈 카잔은 후반 44분 쐐기골까지 더해 4-2 승리했다.
purin@sportsseoul.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갑상선 저하증 투병' 이승연, 얼굴 반쪽 된 근황[★SNS]
  2. 2. 김나정, 과감한 코스프레 패션
  3. 3. '손흥민 4골' 모두 도운 케인이 경기 직후 한 말…"저녁 한끼 사요"
  4. 4. '성폭력 피해 고백' 장재인 "뿌리 생긴 기분…수치심 불어넣지 말자"
  5. 5. '엉덩이 노출' 논란 양홍원 "버린 트랙으로 앨범 내줄까" 재차 도발
  6. 6. "누군가에게 힘 됐으면" 장재인, 성범죄 피해 고백…네티즌·동료 응원 봇물[종합]
  7. 7. 김우현, 하의 실종으로 드러낸 각선미
  8. 8. "내 빵댕이" "알을 치면" 환불원정대, '폭소작렬' 첫 공식활동 예고편
  9. 9. 기록 욕심이 과했다…생후 6개월 만에 수상 스키 태운 부모
  10. 10.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 15년만 TV출연→출연료 없는 '파격 행보'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