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을 향해' LG 박용택, 전인미답 2500안타 달성 눈앞
  • 입력 2020-09-17 11:19
  • 수정 2020-09-17 11:1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포토]LG 박용택, 내가 뒤집었어!

LG 박용택이 3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KBO리그 LG와 NC의 경기 8회말 2사 1,3루 상황에서 NC 문경찬을 상대로 역전 3점 홈런을 친 뒤 덕아웃을 향해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잠실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서장원기자] LG 박용택이 KBO리그 역대 최초로 2500안타 대기록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 어제(16일) 대전구장에서 한화를 상대로 3안타를 몰아치며 개인통산 2495안타를 기록, 대망의 2500안타에 5안타만을 남겨뒀다.

박용택의 안타는 2018년 6월 23일 양준혁의 2318안타를 뛰어 넘는 순간부터 하나 하나가 KBO리그 새로운 기록이었다. 그리고 그 도전이 마침내 2500이라는 상징적인 숫자에 다가섰다. 리그 최고령 선수이기도 한 박용택은 2002년 LG에 입단 후 단 한 해도 거르지 않고 19시즌을 2500안타를 향해 뛰어왔다.

올 시즌 6월 51타수 20안타 월간 타율 0.392를 기록하며 맹활약했다. 그러나 같은 달 23일 키움전에서 내야안타를 치고 1루로 뛰다 햄스트링 부상을 당해 50일간 1군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다. 8월 12일 1군 복귀 이후에는 주로 대타 역할을 수행하며 팀에 헌신했다. 9월 들어 다시 타격 사이클이 상승하며 16일까지 8098타수에서 2495안타를 때려 2500안타 기록 달성을 앞당기고 있다.

박용택은 2002년 4월 16일 문학 SK경기에서 2루타로 KBO리그 첫 번째 안타를 기록했다. 2009년 대구시민구장에서 1000안타 고지에 오른 이후, 2013년 1500안타, 2016년 역대 6번째로 2000안타의 주인공이 됐다.

2018년 6월 8일 대구 삼성 경기에서 2점 홈런으로 역대 두 번째 2300안타를 기록한 박용택은 며칠 뒤인 23일 잠실에서 롯데를 상대로 4안타를 몰아치며 삼성 양준혁의 2318안타를 뛰어넘어 KBO리그 최다안타 기록 보유자가 됐다.

박용택은 지난해 4월 16일 창원 NC 경기에서 연장 11회초 1사 만루에서 2타점 중전 적시타로 KBO리그 사상 첫 2400번째 안타를 달성하고, 이미 은퇴를 선언하고 뛰고 있는 마지막 시즌에서 2500안타라는 역사에 남을 값진 기록에 다가서고 있다.

2207경기에 출전 중인 박용택은 올 시즌 정성훈이 기록한 타자 최다 출장 기록인 2223경기도 뛰어넘을 전망이다.

KBO는 박용택이 2500안타를 달성할 경우 표창규정에 의거해 기념상을 수여할 예정이다.
superpower@sportsseoul.com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갑상선 저하증 투병' 이승연, 얼굴 반쪽 된 근황[★SNS]
  2. 2. 김나정, 과감한 코스프레 패션
  3. 3. '손흥민 4골' 모두 도운 케인이 경기 직후 한 말…"저녁 한끼 사요"
  4. 4. '성폭력 피해 고백' 장재인 "뿌리 생긴 기분…수치심 불어넣지 말자"
  5. 5. '엉덩이 노출' 논란 양홍원 "버린 트랙으로 앨범 내줄까" 재차 도발
  6. 6. "누군가에게 힘 됐으면" 장재인, 성범죄 피해 고백…네티즌·동료 응원 봇물[종합]
  7. 7. 김우현, 하의 실종으로 드러낸 각선미
  8. 8. "내 빵댕이" "알을 치면" 환불원정대, '폭소작렬' 첫 공식활동 예고편
  9. 9. 기록 욕심이 과했다…생후 6개월 만에 수상 스키 태운 부모
  10. 10. "내가 많이 배운다" 김영희, 속깊은 예비신랑에 애정듬뿍 사랑고백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