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김광현, 업템포 투구에 능한 이유 '될놈될'…쓰리피트 규정 꼬집기(영상)[아재야]
  • 입력 2020-09-25 11:10
  • 수정 2020-09-25 11: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장강훈기자]'스마일 K'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과 '잠수함' 박종훈(29·SK)의 공통점은 포수로부터 공을 건네받은 뒤 곧바로 투구를 시작하는 '업템포'다.


KBO리그에서는 포수로부터 공을 건네 받고, 타자가 준비를 마치면 12초 이내에 공을 던지도록 규정하고 있다. 김광현은 3초, 박종훈은 4초에 한 개 꼴로 투구(주자 없을 때)한다. 인터벌이 느린 투수가 12초에 한 개를 던진다고 가정하면, 같은 시간에 3~4개를 던지는 셈이다. 볼넷을 남발하거나 집중타를 맞으면 얘기가 달라지지만, 기본적으로 경기 시간을 줄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투수가 리드미컬하게 투구를 하면, 야수들도 집중하기 좋다. 수비 시간이 길어져 집중력이 떨어지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업템포 투구는 '하고 싶다'고 무작정할 수 있는 기술이 아니다. 스프링캠프 때부터 체계적인 훈련을 통해 습관화해야 한다. KBO리그 대표 투수 조련사들에게 들은 '업템포 투구를 위한 필수 조건'을 아재야에서 마지막으로 자세히 풀어 봤다.

zzang@sportsseoul.com


영상|조윤형기자 yoonz@sportsseoul.com

추천

9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우이혼' 선우은숙 "출산후 이영하,여배우와 손잡는 것 목격"
  2. 2. 김민종, 가세연 출연 왜?
  3. 3. 사유리, 비혼모 된 이유는? "전 연인이 결혼과 출산 싫다 했다"
  4. 4. '배동성 딸' 배수진, '우리 이혼했어요' 출연→실검 1위 자축[★SNS]
  5. 5. 김새롬, '우리 이혼했어요' 출연 심경 "마음 숨기고 싶었다"
  6. 6. 마라도나 별세 "펠레와 누가 최고?" 남미-브라질 '축구 지존' 논란
  7. 7. '트롯 전국체전', KBS 건물 외벽 현수막 장식…차원이 다른 지역경합 예고[SS이슈]
  8. 8. 모모랜드 측 "낸시, 코로나19 검사 후 자가격리…'음악중심' 출연 취소"[공식]
  9. 9. '놀면 뭐하니' 유재석, 마음 배달꾼 '유팡'으로 변신…"전하지 못한 진심 들여다보는 시간"
  10. 10. OTT 탄 한류★ 이민호X전지현X김수현, 코로나에도 글로벌 위상 견고히[SS스타]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