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정관리 잘 안 돼"…SK 김원형 감독, 박경완·두산에 대한 솔직 토크[SS영상]
  • 입력 2020-11-15 11:00
  • 수정 2020-11-15 1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김성연 크리에이터] 외모와 달리 우직하고 배포 넘치는 김원형(48)이 감독으로 친정팀에 복귀했다. 김 감독은 4년 만에 사령탑으로 SK 유니폼을 입었다. 지난 6일 김 감독은 계약금 2억, 연봉 2억 5000만원으로 계약하며 SK의 8대 감독으로 선임됐다. 계약기간은 2년이다. 김 감독은 비룡의 자난 영광을 되살릴 특명을 받았다. 그는 SK 와이번스의 창단 멤버이며 주장으로, 2007년 창단 첫 우승과 한국시리즈 2연패를 이끌었다. 은퇴후 SK와 롯데, 두산에서 코치생활을 하며 외연을 넓혔다.


김 감독은 지난 11일 문학구장에서 공식 첫 영상인터뷰에 임했다. 자신의 감독관, 선수와의 신뢰, 반등을 향한 고민을 밝혔고 친구 박경완과 포스트시즌(PS)를 치르고 있는 두산에 대한 솔직 토크도 이어나갔다.


김 감독은 SK 복귀에 대해선 "돌아가면 당연히 코치로 돌아간다고 생각했다"라며 "(감독 제의는) 사실 좀 의외였다. 솔직히 초반에 그런 생각을 전혀 못 했다"고 사령탑 제의를 받은 순간을 돌아봤다. 하지만 김 감독은 "팀을 떠날 때 코치로 다른 팀에 갔었지만, 다시 돌아가고 싶은 팀은 와이번스였다"며 돌아온 친정팀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SK로 돌아왔지만, 영혼의 배터리이자 절친한 친구인 박경완 전 감독 대행이 SK 유니폼을 벗으면서 팀 내 재회는 성사되지 못했다. 김 감독은 "언론에서 발표가 되고 바로 친구로부터 축하전화를 받았다. 일단 미안한 마음이 크게 든다. 공교롭게 친한 친구이기 때문인지는 모르겠지만 내가 그 자리에 바로 들어가서 미안한 마음이 있다"고 전했다.


두산은 올시즌을 포함해 2년간 김 감독이 투수 코치로 몸 담았던 팀이다. 그리고 두산은 현재 포스트시즌에서 전투중이다. 김 감독은 "(플레이오프) 두 경기를 다 봤고 응원했다. 다행히 두 경기 다 이겨서 기분이 좋다. 당연히 잘할 거라고 생각하고 있었다"고 언급하며 "두산이 왜 강팀인지 느낄 수 있었다. 야수들의 움직임이나 타석에서의 집중력이 확실히 다르다"고 했다.


두산과 달리 SK는 시즌을 마감했다. 김원형 감독의 합류와 함께 지난 9일부터 마무리 훈련이 돌입했다. 김 감독은 인식의 변화를 마무리 훈련의 중점으로 꼽았다. 마무리 훈련에 대해 김 감독은 "어쨌든 성적이라는 건 끝났다. 이 시기가 선수에게도 코치에게도 가장 편한 시기다. 그렇지만 몸은 힘들게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선수들이 더 자발적으로 할 수 있도록 이런 인식의 변화가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올해 SK는 힘든 시기를 보냈다. 각종 악재가 터지며 하위권을 맴돌았다. 그러나 올해 부진은 내년 반등을 위한 쓴 약이기도 하다. 김 감독 역시 눈빛을 반짝이며 새 출발을 예고했다. 팀의 핵심전력인 외인 투수 구성부터 마쳤다. 김 감독은 "영상으로 봤을 때는 좋았다"며 기대감을 내비쳤다. 팀내 기둥을 잡을 중심선수에 대한 구상도 그리고 있다.


과연 SK의 한국시리즈 우승 멤버인 김 감독은 다시 한 번 팀을 정상으로 이끌 수 있을까. 김 감독은 "어느 감독이나 (우승은)진짜 하고 싶은 것"이라며 "우선 선수들이 마음껏 야구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겠다. 우리 팀 멤버도 충분히 도전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정확한 비법이나 해법은 없지만 찾아가겠다"라고 목소리에 기합을 넣었다.

news@sportsseoul.com


영상편집 | 조윤형기자 yoonz@sportsseoul.com

추천

10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미나리' 윤여정, 20관왕 기록...전미 비평가위원회 여우조연상
  2. 2. '빙상스타' 박승희, 연상의 패션브랜드 대표와 4월 결혼
  3. 3. 패왕색이 돌아온다…현아, 'I'm Not Cool' 뮤비 티저 공개
  4. 4. 윤지오 국내 송환? 法, 캐나다에 범죄증거 보낸다
  5. 5. '하늘이 내려준 선물' 임신 28주 만에 다섯 쌍둥이 낳은 美 여성[B급통신]
  6. 6. '라디오스타' 강주은 "최민수 2년 은둔생활 중 거액 유혹에 흔들려"
  7. 7. JK 김동욱, 10년 진행해온 프로그램 돌연 하차 "납득 안 가"[전문]
  8. 8. 박은석 측 "반려동물 관련 의혹 사실 아니야…거짓글 법적 조치"[전문]
  9. 9. '강아지 파양 의혹' 박은석 "공식 입장 나갈 거니 너무 염려 말라"[전문]
  10. 10. "대체불가 파워우먼!" 이시영, 보닛 든 카리스마 화보 공개 [★화보]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