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영 PK 만회골' 서울, 베이징 궈안에 1-2 패배 [2020 ACL]
  • 입력 2020-11-21 21:14
  • 수정 2020-11-21 21: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K리그

제공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 P급을 소지한 이원준 스카우트 대행 체재로 카타르에서 재개된 아시아 챔피언스리그(ACL)에 나선 FC서울이 베이징 궈안(중국)에 졌다.

서울은 21일 카타르 도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ACL 조별리그 E조 2차전에서 베이징에 1-2로 패했다. 코로나19로 ACL이 멈추기 전인 지난 2월18일 멜버른 빅토리(호주)와 1차전 홈경기에서 1-0으로 이긴 서울은 1승1패(승점 3)가 됐다. 반면 베이징은 1차전 치앙라이 유나이티드(태국)전 1-0 승리에 이어 2연승을 달렸다.

서울은 최근 오스트리아 원정 A매치를 치른 축구대표팀 ‘벤투호’에 승선했던 주세종과 윤종규를 비롯해 기성용 등 주력 요원이 이번 대회에 불참했다. 이날 공격진에 박주영과 조영욱을 앞세워 베이징을 상대했다. 그러나 킥오프 8분 만에 베이징 페르난도에게 선제골을 내줬다. 상대 전방 압박에 수비 진영에서 공을 내줬다. 장위닝의 패스를 받은 페르난도가 페널티에어리어 오른쪽에서 때린 슛이 서울 수비 맞고 굴절돼 들어갔다. 수비 진영에서 공을 돌리다가 상대 전방 압박에 끊겼다. 실수로 선제골을 내줬다. 서울은 이후 알란에게도 위협적인 슛을 허용하며 끌려다녓다.

전열을 가다듬은 서울은 후반 4분 고강민의 크로스를 한찬희가 절묘한 오른발 슛으로 연결했으나 상대 골키퍼 선방에 가로막혔다. 이 감독 대행은 후반 8분 정한민 대신 한승규를 투입, 공격 라인을 끌어올렸다. 그러나 뒷공간이 뚫리면서 후반 15분 알란에게 결국 추가골을 허용했다. 페널티박스 정면으로 드리블 한 그는 강력한 중거리 슛으로 서울 오른쪽 골문 구석을 갈랐다.

서울은 6분 뒤 만회골에 성공했다. 베이징에서 뛰는 국가대표 센터백 김민재의 핸드볼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박주영이 침착하게 차 넣었다.

서울은 후반 막판 박주영, 조영욱 대신 윤주태, 이인규까지 그라운드를 밟으며 동점골 사냥에 애썼다. 그러나 더는 추격하지 못하면서 한 골 차 패배를 떠안았다.

kyi0486@sportsseoul.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우이혼' 선우은숙 "출산후 이영하,여배우와 손잡는 것 목격"
  2. 2. 김민종, 가세연 출연 왜?
  3. 3. 사유리, 비혼모 된 이유는? "전 연인이 결혼과 출산 싫다 했다"
  4. 4. '배동성 딸' 배수진, '우리 이혼했어요' 출연→실검 1위 자축[★SNS]
  5. 5. 김새롬, '우리 이혼했어요' 출연 심경 "마음 숨기고 싶었다"
  6. 6. 마라도나 별세 "펠레와 누가 최고?" 남미-브라질 '축구 지존' 논란
  7. 7. '트롯 전국체전', KBS 건물 외벽 현수막 장식…차원이 다른 지역경합 예고[SS이슈]
  8. 8. 모모랜드 측 "낸시, 코로나19 검사 후 자가격리…'음악중심' 출연 취소"[공식]
  9. 9. '놀면 뭐하니' 유재석, 마음 배달꾼 '유팡'으로 변신…"전하지 못한 진심 들여다보는 시간"
  10. 10. OTT 탄 한류★ 이민호X전지현X김수현, 코로나에도 글로벌 위상 견고히[SS스타]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