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세계는 지금 평창

하이라이트

'진화하는 괴물' 김민석 亞 최초 올림픽 1500m 동메달
  • 입력 2018-02-14 05:30
  • 수정 2018-02-14 08:22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포토] \'동메말\' 빙속 1500M 김민석, \'해냈다\'

김민석이 13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1500m 경기에서 동메달을 확정지은 후 환호하며 팬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강릉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강릉=스포츠서울 고진현기자]겁없는 10대의 뜨거운 심장이 살을 에는 칼바람을 녹이며 귀중한 동메달을 캤다. 남자 스피드스케이팅 차세대 에이스인 ‘괴물’ 김민석(19·성남시청)이 ‘깜짝 동메달’을 따내는 대형 사고를 쳤다.

김민석은 13일 강릉스피드스케이팅 오벌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서 1분44초93으로 귀중한 동메달을 따냈다. 금메달은 키얼트 나위스(네덜란드·1분44초01), 은메달은 파트릭 루스트(네덜란드·1분44초86)가 각각 차지했다. 이 종목에서 아시아선수로 동계올림픽 메달을 따낸 것은 김민석이 최초다. 스피드스케이팅 1500m는 단거리의 파워와 장거리의 스피드지구력이 겸비되야하는 힘든 종목이다.

10대의 겁없는 패기가 빙판을 후끈 달궜다. 15조 아웃코스에서 출발한 김민석은 강철같은 지구력을 앞세워 효과적인 레이스를 펼쳤다. 178㎝, 72㎏의 다소 왜소한 체격의 김민석은 폭발적인 스피드보다 지치지 않는 지구력을 앞세워 세계적인 강호들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초반 300m에서 좀 더 스퍼트를 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짙게 밀려 왔지만 19살의 어린 나이를 고려할 때 향후 세계 빙상계의 새로운 스타로 떠오를 가능성을 맘껏 뽐냈다. 초반 300m를 23초94에 끊어 호흡을 조절한 김민석은 저항을 최소화하는 낮은 자세와 절묘한 중심이동을 바탕으로 한 군더더기 없는 명품 활주로 1100m를 1분16초45에 끊었다. 앞선 선수 중 이 구간에서 가장 좋은 기록을 냈던 나위스에 이은 2위. 관중석은 술렁거렸고 김민석은 젖먹던 힘을 다 짜내 마지막 1바퀴에 가속도를 붙여 후회없는 레이스를 마쳤다. 1분44초93의 기록으로 중간 순위 3위를 기록한 김민석은 쏟아지는 박수세례에 손을 들어 화답했다. 남은 3개조 6명의 선수들이 그의 기록을 따라잡지 못해 김민석은 평창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에서 한국에 첫 메달을 안기는 주인공이 됐다.

7살 때 취미로 스케이팅에 입문한 김민석은 2014년 16세의 나이로 최연소 태극마크를 달면서 ‘제2의 이승훈’이라는 별명을 얻을 만큼 천부적인 재능을 뽐냈다. 이후 2016년 창춘주니어세계선수권에서 우승했고 같은 해 릴레함메르 유스올림픽 이 종목에서도 금메달을 목에 걸며 탄탄대로를 달렸다. 지난해 삿포로아시안게임 1500m 금메달(1분46초26)에 이어 평창올림픽 테스트 이벤트로 열린 지난해 종목별세계선수권에서 세계 5위(1분46초05)에 올랐다. 평창동계올림픽 한국 스피드스케이팅의 네 번째 주자로 나선 김민석은 팀내 막내로서 첫 메달을 따내면서 한국 선수단에 기쁨을 안겨줬다. 한국은 앞서 출전한 김보름(25), 이승훈(30), 노선영(29)이 모두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운도 따랐다. 1500m 세계 1위 데니스 유스코프(러시아)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평창 동계올림픽 출전 허용 명단에서 제외되면서 좋은 분위기를 감지한 김민석은 보란듯 기회를 움켜쥐었다. 그는 올림픽에 앞서 “메달 후보권에도 이름이 올라가지 않아 오기가 생겼다. 뭔가 보여주겠다는 독한 마음을 먹고 대회를 준비했다”고 결의를 다졌다.

10대의 겁없는 독기와 오기가 마침내 올림픽 동메달이라는 화려한 꽃을 피워냈다.
jhkoh@sportsseoul.com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 이전
  • 다음

많이 본 뉴스

  1. 1. 성유리, 요가복으로 선보인 '無결점' 몸매
  2. 2. [단독인터뷰①]김창환 "폭행 교사·방조, 나쁜 프레임 씌우기...멤버 4명이 증거·증인"
  3. 3. '몸매 종결자' 소유, 크롭티+핫팬츠 완벽 소화
  4. 4. "인형인줄"…'승리 열애설' 유혜원, 청순미 가득한 심쿵 미모
  5. 5. 출산 후에도 완벽 미모 과시하는 '비♥' 김태희
  6. 6. [단독인터뷰②]김창환 "거짓말에 휩싸인 기분"...이석철·승현 측 주장 정면 반박
  7. 7. [지랭크] 10월 둘째주 온라인게임 순위, 블리자드 '디아블로3' 순위 쑥
  8. 8. 권창훈, 아시안컵 출전 힘들듯…"내년 1월까지 복귀 못 해"
  9. 9. 구하라, 前 남친 최종범과 진실 공방 이후 '첫 근황' [★SNS]
  10. 10. 다섯 살처럼 보이는 베트남의 '핵'동안 아동복 쇼핑몰 CE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