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세계는 지금 평창
[2018평창]노르딕 복합 첫 출전한 박제언, 46위로 대회 마감
  • 입력 2018-02-14 18:48
  • 수정 2018-02-14 18:47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노르딕복합_박제언 copy

노르딕 복합 국가대표 박제언. 제공 | 대한체육회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한국 올림픽 사상 처음으로 노르딕 복합에 출전한 박제언(25·국군체육부대)이 46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박제언은 14일 평창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노르딕 복합 노멀힐 개인 10㎞에서 30분56초5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그는 앞서 스키점프에서 총점 73.3점으로 42위를 기록했기 때문에 크로스컨트리 10㎞에서 42번째로 출발했다. 노르딕 복함은 스키점프 결과를 토대로 크로스컨트리 출발 순서를 결정하기 때문이다.

첫 번째로 출발한 프란츠 조세프 레히얼(24·오스트리아)보다 3분 49초 늦게 출발한 박제언은 고군부투했으나 결승선에는 출전 선수 47명 중 46번째로 통과했다. 이날 박제언은 첫 대회 출전에서 세계의 높은 벽을 실감했다.
purin@sportsseoul.com

추천

0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SS이슈]김기덕 감독의 인격발언에도 여론은 싸늘하다
  2. 2. [단독인터뷰]'랍스타' 랍신의 미소 "모스크바의 내 총만 갖고 왔어도…"
  3. 3. 강은비, "염산 테러 협박까지, 내 생각은 변화 없어"
  4. 4. '쇼미’ 정상수, 만취 물의 영상 'SNS에 확산'
  5. 5. [이상화 일문일답]"은퇴 없다…2022 베이징 도전 생각할 것"
  6. 6. [SNS핫스타] 한태웅 "'농촌 가수'로 즐거움 주고 싶어요"
  7. 7. [2018평창]낮은 자세로 축전보낸 문재인 대통령
  8. 8. 머리 큰 수호랑과 부딪히자 깜짝 놀라는 김연아
  9. 9. 오해 풀었다는 이기흥 회장, 죄송하다는 박영선 의원, 사과는 제대로 해야
  10. 10. DSP미디어 故 이호연 대표, 18일 오전 발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