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세계는 지금 평창

하이라이트

[일문일답]새라 머리 감독 "최고의 퍼포먼스…포기 않고 싸웠다"
  • 입력 2018-02-14 19:44
  • 수정 2018-02-14 19:43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포토]세라 머리 감독, \'더 이상 실점은 안 돼!\'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의 세라 머리 감독(가운데)이 10일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진행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코리아-스위스 경기에서 선수들의 플레이를 지켜보고 있다. 강릉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강릉=스포츠서울 김현기기자]“최고의 경기를 했다.”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새라 머리 감독은 14일 강릉시 관동하키센터에서 일본과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조별리그 B조 마지막 경기에서 1-4로 패했다. 단일팀은 2피리어드 9분31초 랜디 희수 그리핀의 역사적인 올림픽 첫 골로 한 골 차 추격전을 벌였으나 3피리어드에서 두 골을 더 내줬다. 단일팀은 18일과 20일 두 경기를 더 치러 순위를 결정짓는다. 최대 5위까지 가능하다.

머리 감독은 “첫 5분에 두 골을 내줘 포기할 수 있었을 텐데 선수들이 끝까지 싸워줘 자랑스럽다”고 했다.

-일본전 소감은.

최고의 경기를 했다. 선수들이 굉장히 잘했다고 생각한다. 첫 5분에 두 골 허용해서 포기할 수 있었을 텐데 포기하지 않고 임해줘서 자랑스럽다. 이 경기 만큼은 이겨야 한다는 신념으로 노력했다. 전술을 마지막에 바꿔 임했다. 잘 되진 않았지만 열심히 싸웠다.

-남과 북이 한 팀으로 일본과 경기한 것이 좋은 동기를 불어넣었나.

단일팀 결정된 뒤엔 하나의 팀으로 생각했다. 최선을 다해 한 팀으로 노력을 많이 했다. 한·일전은 역사적 배경을 생각하기보다는 하나의 팀, 라이벌과 싸운다는 생각으로 했다. 일본을 이기면 아시아에서 최고의 팀이 될 수 있다는 생각으로 매진했다.

-더 이상 하키나 스포츠가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 분위기를 어떻게 생각하는가. 하키 이상이라고 보는가.

단일팀 결정이 된 뒤 하나의 팀이었다. 남과 북은 없었다. 정치적 이슈는 우리에겐 결부되지 않았다. 하키를 열심히 잘 하는 선수들이다. 캐나다와 스웨덴, 일본도 마찬가지였다. 그 날의 로스트 갖고 최선을 다했을 뿐이다.

-단일팀 결정 이후부터 이런 특수한 상황을 헤쳐나갈 조언을 구한 사람이 있었는가.

이런 특수한 상황을 경험한 사람들이 많이 않을 것으로 본다. 아버지는 항상 내 멘토여서 연락을 취해 도움을 얻도록 노력했다. 아버지는 유럽 내에서 다양한 팀을 코칭했다. 같은 언어를 사용하지 않는 선수들도 있어 유사한 경험이라고 생각했다. 많이 도와주셨다. 우리 팀은 그 때 그 때 배워나갔다. 서로 가르쳐 나갔다. 플레이북 같은 것을 남측 선수들이 북측 선수들 옆에 앉아 많이 가르쳐줬다. 이틀 지나니까 북한 선수들이 더 많이 알더라.

-북한 응원은 어떻게 보는가.

북쪽은 물론 한국에서도 많은 서포트가 있었다. 랜디의 첫 골 때 엄청난 열기로 모든 사람들이 소리를 질렀다. 함성도 느꼈고, 에너지도 느꼈다. 지난 3주간 어려웠다고 말할 수도 있었는데 남과 북에서 모두 응원을 받았다.

silva@sportsseoul.com

추천

0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성매매' 혐의 감추려고 '성폭행' 허위 고소한 女 연예인 징역형 선고
  2. 2. '진실공방' 양예원vs스튜디오 실장, 카톡 대화 공개 "이번 주 일 없나요?"
  3. 3. 문문, 女 화장실 몰카 범죄 사실 드러나 소속사와 계약 해지
  4. 4. 이승우, 인종차별적 발언한 이탈리아 해설자 상대로 법적대응 나서
  5. 5. '맥심 모델' 기상캐스터 주정경의 청순美 가득한 일상 사진
  6. 6. [SS이슈] "강제 VS 합의" 양예원 카톡 공개, 진실공방 새 국면
  7. 7. '나혼자산다' 기안84, 다솜에게 반했다 "너무 예뻐"
  8. 8. 한정원♥김승현, 오늘(26일) 웨딩마치…사회는 이정진
  9. 9. 호나우지뉴, '복혼설' 해명 "잘못된 보도, 결혼 생각 없어"
  10. 10. [단독]판타지오, 25일 연매협 '자격 상실' 중징계...후폭풍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