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세계는 지금 평창

하이라이트

[2018평창]도종환 문체부 장관 "체육계 파벌 눈여겨 보고 있어"
  • 입력 2018-02-23 08:51
  • 수정 2018-02-23 08:50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도종환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제공 | 대한장애인체육회


[강릉=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체육계 파벌 눈여겨 보고 있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22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경기를 관전한 뒤 연합뉴스와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여러 현장 요구를 듣고 있다. 이번 기회에 컬링을 비롯해 많은 국민이 관심을 둔 종목이 있는가 하면 더 지원해야 할 종목도 있다. 체육 파벌문제를 비롯해 해결해 나가야 할 과제도 있어 눈여겨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쇼트트랙 남자 500m, 5000m 계주, 여자 1000m에서 아쉽게 ‘노골드’에 그쳤다. 대회 종반에 다다른 가운데 한국 선수단 성적이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는 것엔 “최선을 다했지만 얼음 위에서 하는 경기라 미끄러질 수도 있고 생각대로 안 될 수도 있다. 어쨌든 최선을 다해 뛰어준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또 “(이번 대회)외신 반응도 좋고 IOC(국제올림픽위원회) 반응이 좋다”며 “우리 선수들이 더 잘 해주면 좋겠지만, 평창올림픽 자체가 잘 운영되도록 하는 것이 과제여서 (대회 성공은) 큰 틀에서 봐야 한다”고 말했다.

도 장관은 ”평화의 가치가 구현된 게 이번 평창올림픽 최고의 레거시”라며 “적자 올림픽이 될 것이라고 했는데 흑자 운영을 하게 될 것으로 전망한다. 경기장 사후 활용 문제도 정부가 나서 책임지고 방법을 찾고 있다”고 강조했다.
kyi0486@sportsseoul.com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이 비율 실화?" 클라라, 비현실적 8등신 몸매
  2. 2. "명예훼손VS성폭행" 김건모 고소 주장 여성, 경찰조사. 앞으로 향방은?[SS이슈]
  3. 3. "전 남친 이니셜도 있다" 한예슬, 12개 타투 의미 공개
  4. 4. 140만달러 뿌리친 레일리 욕심이 너무 과했나?
  5. 5. 김도건 "교수님이었던 조여정, '현장에서 보자'는 약속 지키고파"[SS픽!뉴페이스]
  6. 6. 배진영 측 "경솔한 발언 후회…악의적 게시물 강력 법적 조치 예정"
  7. 7. 맥스큐 커버걸 홍유진-이종은-정예리, '완판'은 당연한 것!
  8. 8. '2019 슈퍼모델 1위' 장원진 "'런닝맨' 출연하고 싶어요"[런웨이톡]
  9. 9. "정말 무섭다" BTS 뷔 발언으로 사생팬·홈마 문화 '재공론화'[SS이슈]
  10. 10. "더 좋은 리그 꿈꾸는 건 당연"…손흥민, 후배 황희찬 도전 응원[현장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