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세계는 지금 평창

하이라이트

[2018평창]울어버린 김아랑 "팽목항 분들이 고맙다고 연락…그걸로 됐어요"
  • 입력 2018-02-23 13:22
  • 수정 2018-02-23 13:21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포토] 몸 푸는 쇼트트랙 김아랑

김아랑이 10일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2018평창올림픽 500m 쇼트트랙 경기에 앞서 몸을 풀고 있다. 강릉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강릉=스포츠서울 김현기기자]“팽목항에 계신 분들이 고맙다고 연락주셨다.”

쇼트트랙 여자 국가대표 김아랑이 ‘세월호 리본’을 얘기하며 울었다. 김아랑은 23일 강릉올림픽파크 코리아하우스에서 열린 쇼트트랙 여자 국가대표 기자회견에 참석한 뒤 관련 질문을 받았다.

김아랑은 헬멧에 세월호 리본을 달았다가 일부에서 정치적 메시지라는 의견과 함께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도 이의제기를 하자 지난 20일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 땐 검은 테이프로 세월호 리본을 가렸다. 그의 모친 신경수 씨는 스포츠서울과 인터뷰에서 “단체전이다보니 더 신경이 쓰였을 것”이라고 했다.

김아랑은 “세월호 리본과 관련해서 지난 번에도 질문을 받았다. 답변하기 곤란한 질문이라는 말을 했다”며 “경기 중간 중간 리본이 화제가 될 줄 몰랐다. 많은 분들이 좋게 봐주셨다”고 즉답을 피했다.

그는 다만 “팽목항에 계신 분들(세월호 유가족)에게 연락이 왔는데 고맙다고 하셨다. 더 이상 그 리본에 대해 드릴 말씀도 없다. 위로도 되고 감사한 마음이 들어 올림픽 치르는 내내 기분 좋게 잘 마무리할 수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아랑은 펑펑 울었다.

silva@sportsseoul.com

추천

32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이 비율 실화?" 클라라, 비현실적 8등신 몸매
  2. 2. "명예훼손VS성폭행" 김건모 고소 주장 여성, 경찰조사. 앞으로 향방은?[SS이슈]
  3. 3. "전 남친 이니셜도 있다" 한예슬, 12개 타투 의미 공개
  4. 4. 140만달러 뿌리친 레일리 욕심이 너무 과했나?
  5. 5. 김도건 "교수님이었던 조여정, '현장에서 보자'는 약속 지키고파"[SS픽!뉴페이스]
  6. 6. 배진영 측 "경솔한 발언 후회…악의적 게시물 강력 법적 조치 예정"
  7. 7. 맥스큐 커버걸 홍유진-이종은-정예리, '완판'은 당연한 것!
  8. 8. '2019 슈퍼모델 1위' 장원진 "'런닝맨' 출연하고 싶어요"[런웨이톡]
  9. 9. "정말 무섭다" BTS 뷔 발언으로 사생팬·홈마 문화 '재공론화'[SS이슈]
  10. 10. "더 좋은 리그 꿈꾸는 건 당연"…손흥민, 후배 황희찬 도전 응원[현장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