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세계는 지금 평창

하이라이트

[2018 평창]한국에 패한 日컬링 "져도 역사에 남을 경기"
  • 입력 2018-02-24 09:25
  • 수정 2018-02-24 09:24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포토]후지사와 위에 무서운 눈빛의 김은정

일본 여자 컬링 대표팀의 후지사와(아래)가 23일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한국과 일본의 준결승전에서 스톤 방향을 얘기하는 사이 한국의 김은정이 뒤에서 지켜보고 있다. 강릉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이웅희기자]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이 일본을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연장 끝에 패한 일본은 전설에 남을 명경기였다고 돌아봤다.

김은정(28)과 김영미(27), 김선영(25), 김경애(24)의 한국은 지난 23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준결승 일본을 연장 끝에 8-7로 제압했다. 김은정과 자존심 대결을 벌인 일본 스킵 후지사와 사츠키는 끝내 웃지 못했다.

일본 스포츠호치는 “엑스트라 엔드에서 김은정의 마지막 샷에 눈물을 삼켰다. ‘안경 선배’ 김은정이 트레이드 마크인 안경을 벗고 눈물을 흘렸다”고 보도했다. 일본 언론은 후지사와의 인터뷰도 앞다퉈 실었다. 후지사와는 “정말 분하다. 버티고, 버텨서 마지막까지 왔다. 지금 다시 생각해보면 ‘아 이렇게 할 수도 있었겠다’라는 생각이 들어 더 분하다”고 밝혔다.

일본 아사히 신문은 “엑스트라 엔드에서 후지사와가 할 일은 다했다. 한국에 압박을 줬다. 분하지만 좋은 경기였다. 져도 전설에 남을 경기”라고 평가했다.
iaspire@sportsseoul.com

추천

3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아나운서 출신 김나정, 1위 득표로 미스맥심 3강진출! 파워 인플루언서가 대세네...
  2. 2. 설리 비보에 최자 향한 도 넘은 악플 테러…'2차 가해' 우려
  3. 3. "싸우지 마세요" 주북 스웨덴 대사가 공개한 남북전 경기 중 충돌 영상
  4. 4. 'PD수첩', CJ 오디션 프로그램 민낯 폭로…이해인 "이용당한 것"
  5. 5. 최자, 故 설리 애도 "가장 아름다운 순간 함께해…무척 보고싶다"
  6. 6. 빅토리아, 故설리 비보에 한국行…中 드라마 촬영 중단
  7. 7. 이강인, '골든보이' 최종후보 20인에 선정…더 리흐트·펠릭스와 경쟁
  8. 8. 구하라, 故설리 추억하며 눈물 "언니가 네 몫까지 열심히 살게"
  9. 9. 호날두, 지난해 SNS 수입 메시-베컴보다 많은 577억
  10. 10. 경찰 측 "설리 1차 부검 결과, 타살 혐의점 없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