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세계는 지금 평창

하이라이트

[2018 평창]한국에 패한 日컬링 "져도 역사에 남을 경기"
  • 입력 2018-02-24 09:25
  • 수정 2018-02-24 09:24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포토]후지사와 위에 무서운 눈빛의 김은정

일본 여자 컬링 대표팀의 후지사와(아래)가 23일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한국과 일본의 준결승전에서 스톤 방향을 얘기하는 사이 한국의 김은정이 뒤에서 지켜보고 있다. 강릉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이웅희기자]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이 일본을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연장 끝에 패한 일본은 전설에 남을 명경기였다고 돌아봤다.

김은정(28)과 김영미(27), 김선영(25), 김경애(24)의 한국은 지난 23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준결승 일본을 연장 끝에 8-7로 제압했다. 김은정과 자존심 대결을 벌인 일본 스킵 후지사와 사츠키는 끝내 웃지 못했다.

일본 스포츠호치는 “엑스트라 엔드에서 김은정의 마지막 샷에 눈물을 삼켰다. ‘안경 선배’ 김은정이 트레이드 마크인 안경을 벗고 눈물을 흘렸다”고 보도했다. 일본 언론은 후지사와의 인터뷰도 앞다퉈 실었다. 후지사와는 “정말 분하다. 버티고, 버텨서 마지막까지 왔다. 지금 다시 생각해보면 ‘아 이렇게 할 수도 있었겠다’라는 생각이 들어 더 분하다”고 밝혔다.

일본 아사히 신문은 “엑스트라 엔드에서 후지사와가 할 일은 다했다. 한국에 압박을 줬다. 분하지만 좋은 경기였다. 져도 전설에 남을 경기”라고 평가했다.
iaspire@sportsseoul.com

추천

3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반박전문]팀킴 "감독단과 함께할 수 없다…팀 지속 어려워"
  2. 2. 장미여관 3인 "육중완-강준우, 팀 나가는 조건으로 1억 원 제시"
  3. 3. EXID LE, 레드 재킷으로 볼륨감 과시[★SNS]
  4. 4. 김영미 "김민정 감독 올림픽 출전? 한 시간 훈련도 못 버텨" [SS쇼캠]
  5. 5. 장미인애, 스폰서 제안에 분노→네티즌과 설전 "본인 인생 잘 살기를"
  6. 6. 방탄소년단 일본팬은 TV출연정지에 신경쓰지 않았다[신무광의 일본통신]
  7. 7. "새로운 영상" 산이, '이수역 폭행' 영상 공개…네티즌 '갑론을박'
  8. 8. 염경엽 감독 "넥센 팬 아쉬움 감수할 부분…최정·이재원 잡을 것"(일문일답)
  9. 9. 이형택의 고언 "협회 졸속 행정에 '포스트 정현' 죽어간다" [리와人드]
  10. 10. '신흥 디바' 제니, 어깨 보이는 티셔츠로 뽐낸 사랑스러움[★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