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세계는 지금 평창

하이라이트

[2018평창] 김마그너스 크로스컨트리 47위로 마감
  • 입력 2018-02-24 17:11
  • 수정 2018-02-24 17: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김마그너스

김마그너스가 13일 평창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크로스컨트리 남자 스프린트 클래식 경기를 마친 뒤 취재진과 인터뷰를 나누고 있다. 평창 | 이용수기자 purin@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장강훈기자] 한국 크로스컨트리 간판 김마그너스(20)가 47위로 올림픽을 마감했다.

김마그너스는 24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남자 50㎞ 매스스타트에서 2시간 24분 14초만에 완주해 참가자 70명 중 47위를 기록했다. 함께 출전한 김은호는 선두권에 추월당해 경기를 끝까지 마치지 못했다.

이 종목은 선수들이 동시에 출발해 50㎞를 클래식 주법(일정한 깊이의 홈이 패여 있는 코스를 11자 형태로 활주)으로 달리는 경기다. 동계올림픽 최장거리 경기를 소화해 ‘설원의 마라톤’으로 불린다.

이날 경기에서는 핀란드의 이보 니스카넨이 우승을 차지했다. 니스카넨은 2시간8분22초1의 기록으로 정상에 올랐다. 이번 대회 동메달 4개만 기록 중이던 핀란드에 첫 금메달을 안겼다.

니스카넨은 경기 중반 선두로 치고 나가기 시작해 37.5㎞ 정도부터는 알렉산더 볼슈노프(OAR·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와 선두 그룹에서 엎치락뒤치락하며 1위를 다퉜다. 1㎞가량을 남기고 니스카넨은 막판 스퍼트로 볼슈노프와의 격차를 벌리며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볼슈노프(2시간8분40초8)가 은메달, OAR의 안드레이 라르코프(2시간10분59초6)가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zzang@sportsseoul.com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스타들의 필라테스 강사로 유명한 김나현의 핫보디
  2. 2. [SS창간특집 BK-빅초이 직설토크] ④ "햄버거만큼 즐겨찾는 스포츠서울"
  3. 3. 송가인 측, '반파 교통사고' 사진 공개...검사 결과 따라 '스케줄 조율'
  4. 4. 설현, 스웨덴 여행 중에도 빛나는 레깅스룩[★SNS]
  5. 5. 양현석 "모든 의혹, 일방적 주장일 뿐…사실 아냐"(전문)
  6. 6. 아프리카TV, '성희롱 논란' 감스트·외질혜·남순에 3일 방송 정지 징계
  7. 7. 제시, 파격 호피 의상으로 '볼륨감 과시'[★SNS]
  8. 8. '2019 미스맥심' 1R 통과한 한나, 최종목표는 올해의 미스맥심![이주상의 e파인더]
  9. 9. [단독]'고심 끝 결정' LG 1차 지명 우완 파이어볼러 이민호 확정
  10. 10. 프라이부르크 이적 정우영 "새 도전에 대한 기대 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