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세계는 지금 평창

하이라이트

[2018평창]김보름 담담한 표정 링크 등장…오후 8시 매스스타트 출격
  • 입력 2018-02-24 18:23
  • 수정 2018-02-24 18:22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포토] 김보름 \'어두운 표정으로\'

김보름이 24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매스스타트 경기 전 몸을 풀고 있다. 강릉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강릉=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 팀추월 ‘왕따 파문’의 중심에 서 있는 김보름이 매스스타트에서 메달 사냥을 노린다. 김보름은 24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강릉 오벌)에서 열리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매스스타트 여자 준결승 1조에 편성됐다. 팀추월 또다른 멤버인 박지우는 2조에서 뛴다.

애초 김보름의 출전 여부 자체가 불투명했다. 지난달 노선영의 차별 대우 폭로 과정에서 노선영에게 실명으로 공격당하는 일을 겪었다. 여기에다 여자 팀추월 준준결승에서 노선영을 멀리 두고 결승선을 통과하면서 왕따 논란의 주범으로 몰렸다. 20일 기자회견을 열고 눈물을 쏟았으나 여론은 여전히 냉담하다. 그러나 전날 이승훈, 정재원(이상 남자), 박지우 동료 선수와 훈련에 나섰다, 하지만 상황은 녹록치 않다. 김보름의 국가대표 자격을 박탈해야 한다는 국민청원까지 거세게 일어났고 노선영과 여전히 진실공방을 벌이는 상황이어서 제 컨디션으로 레이스를 펼칠지 관심사다. 이날 오후 8시부터 열린다.

[포토] 웜업하는 매스스타트 김보름
[포토] 매스스타트 메달 사냥 나서는 김보름

김보름은 경기 두시간 여 앞두고 링크에 들어섰다. 표정은 별로 밝지 않았다. 가볍게 몸을 풀면서 아이스 상태를 익히는 데 주력했다.

김보름은 지난해 2월 강릉 오벌에서 평창 올림픽 테스트이벤트를 겸해 열린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일본과 미국 선수들을 누르고 우승한 적이 있다. 1년이 지나 강릉오벌에서 어떠한 결과를 낼지 주목된다. 매스스타트는 이번 대회부터 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채택됐다. 출전 선수들이 한꺼번에 출발해 16바퀴를 돌아 가장 먼저 들어온 순서대로 순위를 매기는 종목으로 경기 방식이 쇼트트랙과 비슷해 ‘롱트랙의 쇼트트랙’으로 불린다.

kyi0486@sportsseoul.com

추천

2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구혜선 "권태기 변심한 안재현, 이혼 원해...난 가정 지킬 것" [전문]
  2. 2. BJ 변신한 포켓걸스 하빈, 여전한 '베이글 몸매'
  3. 3. 이강인, 개막전 소집 명단 제외…이적 가능성↑
  4. 4. 구혜선·안재현 이혼설, '미운 우리 새끼'에도 불똥
  5. 5. '호텔 델루나' 여진구, 조현철에게 호텔 정체 밝혀 "죽은자 오는 곳"
  6. 6. 최용수 감독 의미심장 발언 "기회를 흘려버리는 선수 있다"[현장인터뷰]
  7. 7. 바깥쪽 길목 잡힌 류현진 타자 심리전 달인 답네 [류현진 선발등판]
  8. 8. '든든한 야수 있음에!' 류현진 무사 2루 위기 탈출 [류현진 선발등판]
  9. 9. '호텔델루나' 여진구란 두려움 생긴 이지은, 불길한 월령수 낙화 엔딩
  10. 10. 50일만 멀티홈런 허용 류현진 5.2이닝 4실점 13승 사냥 실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