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세계는 지금 평창

하이라이트

[김은정 일문일답]"김金정으로 개명할까요? 베이징도 도전할 것"
  • 입력 2018-02-25 13:19
  • 수정 2018-02-25 13:18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포토]\'안경 선배\' 김은정, \'마늘 소녀들 결승 진출했어요!\'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의 김은정이 23일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한국과 일본의 준결승전에서 일본을 연장 승부 끝에 꺾고 결승 진출을 확정한 뒤 관중석을 향해 손을 흔들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강릉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강릉=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 9엔드 ‘굿 게임(기권)’을 선언한 뒤 스킵 김은정은 동료들과 얼싸안았다. 그리고 홀로 아이스를 걸어나오며 눈시울이 뜨거워졌다. 김민정 감독이 다가가 위로했다. 스킵의 영향력이 절대적인 컬링 종목. 냉철한 투구와 결정력으로 ‘안경선배’라는 애칭을 안으며 묵묵히 결승까지 걸어온 그의 표정에선 후회없이 싸웠다는 해방감과 금메달을 놓친 아쉬움이 동시에 느껴졌다.

그는 25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컬링 여자 결승전 스웨덴과 경기에서 3-8로 패한 뒤 공식 기자회견에서 “내가 김은정이어서 (국제 대회에서) 은메달만 따나 보다. 김‘금’정으로 개명해야 할 것 같다”며 “우리나라 역사상 올림픽 컬링 첫 메달을 따내서 영광이다. 앞으로도 평소처럼 훈련하고 다음 올림픽을 도전하겠다”고 말했다.

[포토]김은정, 역전을 노려야 하는데...

김은정이 25일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한국과 스웨덴의 결승전 경기에서 스톤을 투구하고 있다. 강릉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다음은 일문일답

- 지금 기분이 어떠한가.
우리나라 역사상 (컬링) 첫 메달이다. 영광이다. 여기까지 오는 데 어려운 일이 있었다. 항상 우리를 믿어주신 분들 덕분이다. 결승 상대였던 스웨덴은 너무나 퍼펙트한 경기를 보였다. 높은 자리에 올라갈 만큼의 샷을 보여줬다.

- 2주간 휴대전화 없이 생활했다. 국내에서 많이 유명해졌는데 휴대전화를 확인했나.
나도 아직 휴대전화를 받지 못해서 전혀 아는 건 없다. 분위기는 첫 경기할 때와 결승전 할 때를 비교해보면 확연히 달라진 것을 느낀다. 얼마나 유명해졌는지 모르겠다. 빨리 인터넷을 봐야할 것 같다.(웃음) 응원하는 쪽지와 선물을 많이 받았는데 감사하다. 인기보다 이정도로 컬링을 관심있게 봐주신 게 행복이다.

- 가장 힘들었던 과정은.
제가 김은정이어서 매일 은메달만 따나보다. ‘김금정’으로 개명해야 한다더라. (그간 국제대회에서) 결승에서 졌던 적이 많았다. 우스갯소리로 큰 대회만 가도 은메달을 따면 좋겠다, 만족할 수 있겠다는 생각했는데 막상 (은메달을 따니) 좀 그렇다.(웃음) (준비하면서) 톱클래스로 올라가는 과정이 힘들었다. 그럴 때마다 동료끼리 꽃을 피우기 위해 흔들리는 것이라고 독려했다.

- ‘팀 킴’의 도전이 평창에서는 끝났는데, 다음 도전은?
앞으로 똑같이 갈 것이다. 이번 대회에서 좋은 결과가 있었다고 해서 우리가 특별한 것을 꿈꾼다는 것보다 평소처럼 훈련할 것이다. 할 수 있을 때까지 도전해보고 싶다.

kyi0486@sportsseoul.com

추천

7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이 비율 실화?" 클라라, 비현실적 8등신 몸매
  2. 2. "명예훼손VS성폭행" 김건모 고소 주장 여성, 경찰조사. 앞으로 향방은?[SS이슈]
  3. 3. "전 남친 이니셜도 있다" 한예슬, 12개 타투 의미 공개
  4. 4. 140만달러 뿌리친 레일리 욕심이 너무 과했나?
  5. 5. 배진영 측 "경솔한 발언 후회…악의적 게시물 강력 법적 조치 예정"
  6. 6. 김도건 "교수님이었던 조여정, '현장에서 보자'는 약속 지키고파"[SS픽!뉴페이스]
  7. 7. 맥스큐 커버걸 홍유진-이종은-정예리, '완판'은 당연한 것!
  8. 8. '2019 슈퍼모델 1위' 장원진 "'런닝맨' 출연하고 싶어요"[런웨이톡]
  9. 9. "정말 무섭다" BTS 뷔 발언으로 사생팬·홈마 문화 '재공론화'[SS이슈]
  10. 10. "더 좋은 리그 꿈꾸는 건 당연"…손흥민, 후배 황희찬 도전 응원[현장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