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세계는 지금 평창

하이라이트

뛰어난 미모로 축구팬 사로잡은 브라질 女 심판
  • 입력 2018-07-12 06:50
  • 수정 2018-07-12 06:50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브라질 축구 심판 페르난다 콜롬보 율리아나가 뛰어난 미모로 축구팬들을 사로잡고 있다.


지난 2014년 25세의 나이에 심판으로 데뷔한 율리아나는 현재 브라질 1부 리그에서 부심으로 출전하고 있다. 남자 심판에 뒤지지 않기 위해 철저한 체력 관리와 훈련을 병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공개된 사진 속 율리아나는 빼어난 외모와 건강미 넘치는 몸매를 뽐내고 있다. 특히 운동으로 다져진 탄탄한 허벅지는 감탄을 자아낸다. 모델이라 해도 무방할 정도로 늘씬한 각선미도 눈길을 사로잡는다.


한편, 율리아나는 현재 국제 심판 자격증은 취득하지 못해 브라질 리그에서만 그 모습을 볼 수 있다.


news@sportsseoul.com


사진 l 페르난도 콜롬보 율리아나 페이스북

추천

5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단독]매니저 유규선, YG떠난다…유병재 역시 뒤 이을 듯
  2. 2. 中 '프듀' 출신 양차오위에, 신비로운 여신 미모로 시선집중[SS차이나톡]
  3. 3. 하리수, 미모+콜라병 몸매와 함께 '근황 공개'
  4. 4. '버닝썬 여파ing'…대학가 축제, YG 가수 보이콧 "아이콘, 위너 NO"
  5. 5. '동상이몽2' 안현모, 2세 원하는 라이머에게 "이기적인 생각이다"
  6. 6. 서정희 딸 서동주, 美 변호사 됐다 "매일 12시간씩 공부"
  7. 7. 대륙의 남다른 정국 사랑…中 팬클럽, 24억 상당 앨범 공동구매
  8. 8. 알랭들롱부터 김기덕까지, 칸 흔든 논란의 인물[칸 중간결산②]
  9. 9. '아침마당' 이혜정 "남편 고민환, 바깥일에 관심...매일이 위기였다"
  10. 10. '한밤' 소지섭♥조은정, 첫 인터뷰 공개...갈피잃은 눈빛+밝은 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