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자랑…기립박수 보낸다" 발렌시아, 이강인에게 거는 기대
  • 입력 2019-08-13 10:20
  • 수정 2019-08-13 10:20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윤소윤기자]스페인 구단 발렌시아가 유망주 이강인과 토레스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12일(한국시간) 발렌시아는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이강인과 페란 토레스를 향한 응원의 메시지를 남겼다. 이들은 그라운드에 들어서는 두 사람의 모습을 캡쳐한 사진과 함께 "우리의 유망주들 페란 토레스와 이강인이다. 이들을 향한 기립박수를"이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이강인과 토레스는 발렌시아가 기대를 걸고 있는 대표 유망주 선수다. 앞서 발렌시아는 지난 11일 펼쳐진 2019~2020 프리 시즌 인터밀란과의 경기 직전, 국제 대회에서 활약한 유스 선수들을 축하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날 2019 20세 이하 월드컵(U-20)에서 맹활약하며 골든볼을 들어올린 이강인과 스페인 U-21 대표팀 카를로스 솔레르, U-19 대표팀 페란 토레스와 우고 기야몬이 모습을 드러내며 많은 팬들의 호응과 박수를 받은 바 있다.


이강인을 향한 환호 역시 엄청났다. 이강인은 월드컵 당시 받았던 골든볼 트로피를 직접 들고 경기장으로 들어서 많은 박수갈채를 받았다. 이후 발렌시아는 공식 SNS 계정에 "우리의 자랑"이라는 글과 함께 이강인의 독사진을 올리며 그를 향한 애정을 드러낸 바 있다.


한편, 발렌시아 내에서 이강인의 포지션은 여전히 물음표다. 마르셀리노 토랄 감독의 4-4-2 포메이션에는 이강인이 활약할 만한 위치가 애매하다. 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임대 또는 이적 가능성이 제기됐으나, 피터 림 구단주가 이강인의 잔류를 언급하며 발렌시아에 남을 확률이 높아진 가운데, 그가 포지션 경쟁을 통해 팀에서 어떤 역할을 소화하게 될 지 관심이 모아진다.


younwy@sportsseoul.com


사진 | 발렌시아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발리서 깜짝 결혼' 최소라, 모델 포스 넘치는 비키니 사진 공개
  2. 2. 아유미, 뒤태 훤히 드러낸 서머룩…'청순+섹시' 매력
  3. 3. 변상욱 앵커, 조국 비판한 청년에 '수꼴' 발언 논란
  4. 4. '일로 만난 사이' 이효리, 유재석에 "최근에 키스해봤어?" 남다른 입담
  5. 5. '바다가 들린다' 장도연, 174cm ‘워너비 서핑퀸’의 위엄...비주얼만은 이미 프로
  6. 6. 황의조, 3경기 연속 선발+리그앙 데뷔골…보르도도 시즌 첫 승 신고
  7. 7. '호텔 델루나' 여진구를 향한 이지은의 싸늘한 분노. 긴장감UP. 왜?
  8. 8. '원정도박 의혹' 양현석·승리, 이번 주 경찰 소환 조사
  9. 9. '무면허 뺑소니' 손승원, 상고 포기...징역 1년 6개월형 확정
  10. 10. 충격의 양키스전, 디그롬 맹추격에 류현진 사이영상 적신호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