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16년, 비로소 홀가분해졌다" 선미의 뜨거운 여름 '열이올라요'[SS현장]
  • 입력 2022-06-29 15:09
  • 수정 2022-06-29 15:0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포토]가수 선미, \'열이올라요\' 발표하며 컴백
[스포츠서울 | 정하은기자]“어느 때보다 홀가분한 마음으로 노래하고 춤출게요.” 솔로퀸 선미가 뜨거운 여름을 접수한다.

선미가 10개월 만에 싱글 앨범으로 컴백한다. 2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신한pLay스퀘어에서 선미의 새 디지털 싱글 ‘열이올라요’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지난해 8월 선보인 미니 3집 ‘6분의1’ 이후 10개월 만의 신보다. 오렌지 색의 긴 헤어스타일로 시선을 사로잡은 선미는 여전히 화사한 미모와 퍼포먼스로 취재진들 앞에서 처음으로 ‘열이올라요’ 무대를 선보였다.

제목부터 한여름날을 연상시키는 ‘열이올라요’를 통해 선미는 여름 음원차트를 겨냥한다. 선미는 “서머퀸이란 타이틀이 탐났다”고 여름 컴백 이유를 밝혔다. 이어 “어느 때보다도 홀가분하다. 마음도 음악도 콘셉트도 그렇다. 많이 덜어냈는데 결코 가볍지는 않은 앨범인 거 같다”고 소개했다.

‘열이올라요’는 한여름의 뜨거운 사랑 이야기를 담아낸 앨범으로 이번 음반에는 동명의 타이틀곡 ‘열이올라요’와 ‘풋사랑’ 두 곡이 수록됐다. 선미는 새 싱글과 동명의 타이틀곡 ‘열이올라요’의 작사 작업과 수록곡 ‘풋사랑’의 작사·작곡에 참여하며 자신만의 음악색을 더했다.
[포토]선미, 매력 발산!

가수 선미가 29일 서울 마포구 신한pLay 스퀘어에서 진행된 새 디지털 싱글 ‘열이올라요(HEART BURN)’ 발표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열정적인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2022. 6. 29.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타이틀곡 ‘열이올라요’는 나른하면서도 묘한 선미만의 음악색을 담은 곡이다. 여름날의 뜨거운 사랑의 열병을 흥미로운 표현법으로 그려냈다. ‘열이올라요’에 대해 ‘보라빛 밤’의 낮 버전이라고 소개한 선미는 “‘보랏빛 밤’이 여름밤의 분위기를 담았다면 한낮의 뜨거움을 닮았다”며 “뜨거운 한 여름날 사랑의 열병을 앓는 여자의 이야기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열이올라요’에 대해 ‘행운’이라고 표현한 선미는 “제가 작곡한 곡은 아니다. 굳이 내 곡이어야 할 필요없단 생각이 들었다. 다양한 프로듀서 분들의 시각으로 다시 저를 보게된 순간이어서 홀가분했다. 덜어내면 덜어낼수록 더 순수해지는 거 같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2007년 그룹 원더걸스로 데뷔했던 선미는 솔로 가수로 나선 뒤 ‘24시간이 모자라’, ‘보름달’, ‘가시나’, ‘날라리’, ‘사이렌’, ‘보라빛 밤’ 등의 곡을 발표했다. 그간 파격적인 무대 퍼포먼스와 콘셉트를 선보인 선미는 이번 신곡에서도 가사와 멜로디에 맞춰 대형부채, 고무줄 등의 색다른 아이템을 활용해 안무를 펼칠 예정이다. 선미는 “그림처럼 연출된 부분이 많다. 부채를 주제로 안무 작업을 했다”며 “포인트 안무는 훌라춤이다. 또 고무줄 놀이를 연상시키는 안무도 있다. 신박한 아이디어를 모니카 안무 선생님이 만들어주셨다”고 말했다.
[포토]무대를 휘젓는 선미

가수 선미가 29일 서울 마포구 신한pLay 스퀘어에서 진행된 새 디지털 싱글 ‘열이올라요(HEART BURN)’ 발표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열정적인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2022. 6. 29.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선미팝’이라 일컬어지는 선미의 노래의 매력에 대해 선미는 “최근에 생각해봤는데 장르적인 특성은 없는 거 같다. 음악을 표현하는데 있어서 구분이 되는 거 같다. 뭔가 밝고 신나는 음악을 해도 어딘지 모르게 슬퍼보이는 감성이 항상 있다. 이번 ‘열이올라요’도 싱그럽고 밝지만 어딘가 모르게 느껴지는 서늘한 기운이 다른 음악들과 구분되는 특징이지 않을까 싶다”고 자평했다.

어느덧 데뷔 16년차, 솔로가수로 10년차가 된 선미는 가수로서 수명에 대한 자신의 고민을 솔직하게 털어놓기도 했다. 올해 만 30세를 맞은 선미는 “마음은 어린 아이같다. 24살에 머무는 거 같다. 다들 30살이 되면 기분이 싱숭생숭해진다고 하던데 아직도 너무 어리다”고 운을 뗐다. 이어 “‘가시나’ 때만 해도 ‘나도 2~3년이면 끝이겠지’란 생각을 했다. 여자 가수들의 수명이 짧으니까, 옛날 마인드였다”며 “그런데 시대가 바뀌었더라. 내가 봤을 때 그 사람이 충분히 성장하고 새로워 보이면 나이와 상관없이 응원하게 되더라. 용기가 생겼다. 나도 10년 정도 더 해도 괜찮은 가수겠단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미란 가수를 16년간 궁금해해주시고 응원해주신다는게 정말 감사하다. 그래서 10년 더 열심히 하려고 한다”고 당차게 말했다.
[포토]선미, 하트 받아주세요!

가수 선미가 29일 서울 마포구 신한pLay 스퀘어에서 진행된 새 디지털 싱글 ‘열이올라요(HEART BURN)’ 발표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 6. 29.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단거리 선수가 아닌 마라토너처럼 더 멀리 오래 달리고 싶다는 선미다. 앨범 활동 목표에 대해선 “주기적으로 자주 노래를 냈는데 항상 그게 부담이었다. 목표가 거창해야 할 거 같은 마음이 들었다. 그런데 1~2년 짧게 활동할 가수가 아니니 목표가 꼭 거창하지 않아도 되겠더라. ‘선미 나왔네’하고 들어주시기만 해주셨음 좋겠다”며 웃었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추천

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홍진영, 나뭇가지랑 구분 안되네…앙상한 팔뚝+베일 듯한 턱선[★SNS]
  2. 2. 김영희, 임신 중인데 스트레스 받았나..흰머리가 수북[★SNS]
  3. 3. 오마이걸 '사랑둥이 막내' 아린, 시스루 의상으로 드러낸 각선미 [★SNS]
  4. 4. '황규림♥' 정종철, 삼남매 비즈니스석 태우는 능력자..괌 여행 출발[★SNS]
  5. 5. '월클 섹시' 손흥민의 유혹, 첫 속옷 화보에 팬들 멘붕X심쿵[★화보]
  6. 6. "코가 됐어" "귀가 똑같" 홍현희♥제이쓴 子 신생아 중 최고 미남 근황[★SNS]
  7. 7. '태국 재벌♥' 신주아, 명품 쇼핑 중 사모님 패션 자랑…럭셔리한 주말[★SNS]
  8. 8. "우리 엄마도 포기한 주말극"…'현재는 아름다워' 4개월째 시청률 고전[SS연예프리즘]
  9. 9. 국내 1호 귀화방송인 로버트 할리, 며느리 봤다. 장남 약혼
  10. 10. 머슬마니아에 이어 WBFF도 제패한 이가미, "수많은 중년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다"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