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웃톡] '23kg 감량' 머라이어 캐리, 두 아이와 행복한 일상 공개
  • 입력 2018-05-15 18:01
  • 수정 2018-05-15 18:01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김대령기자] 팝스타 머라이어 캐리(48)가 '폭풍 감량' 후 근황을 공개했다.


14일(현지시간) 캐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머니의 날을 기념해 두 아이와 행복한 일상을 공개했다.


사진 속 캐리는 아들 모로칸 스콧 캐논, 딸 먼로 캐논과 장난을 치며 즐거운 하루를 보내고 있다. 특히 '리즈 시절'을 되찾은 듯한 몸매가 눈길을 끈다.


지난해 식습관 조절 실패로 120kg에 육박할 정도로 체중이 증가해 건강에 대한 팬들의 우려를 샀던 캐리는 최근 위 절제술 등을 통해 약 23kg을 감량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란성 쌍둥이인 두 아이의 아빠인 닉 캐논과 지난 2016년 이혼한 캐리는 현재 13세 연하 댄서 브라이언 타나카와 열애 중이다.


daeryeong@sportsseoul.com


사진ㅣ머라이어 캐리 SNS

추천

3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현장스케치] 김희정, 복근 다 보이는 '노출 시구'
  2. 2. "정들었던 아이들"...'만취 소동' 김지수, 논란 이후 첫 SNS
  3. 3. 구새봄, 음주 운전 이후 1년 만에 근황 공개 "늘 반성하는 마음"
  4. 4. "4일 밤샘"…인터뷰 중 비몽사몽 하다 잠든 아이유
  5. 5. 애플힙+군살 제로 몸매 뽐낸 김준희[★SNS]
  6. 6. "슬렌더 몸매의 정석"…美 모델 카멜라 로즈의 일상
  7. 7. 한예슬이 만든 패션 브랜드 ‘폰디먼트’와 협업한 '엘르' 화보 공개
  8. 8. 인형처럼 예쁜 얼굴과 마동석처럼 굵은 팔뚝 지닌 '머슬 바비'[B급통신]
  9. 9. 모델 박태민 "데뷔 전, 조선소 등 못 해본 알바 없었다" [런웨이톡]
  10. 10. 필라테스 동작으로 선명한 복근 선보인 전소미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